Quantcast

‘미우새’ 송가인, 고향집 CCTV 왜? “부모 보고 싶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미운우리새끼’에서 송가인이 母벤져스를 상대로 노래교실 시간을 가졌음, 판소리 실력까지 뽐냈다.

9일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중학교 동창인 절친 집을 찾아 한자 대결을 벌인 김희철, 이동우(김동우)·윤정수·김경식과 대전 맨몸 마라톤 대회에 나선 박수홍, ‘런닝맨’에서 전소민과 묘한 기류를 타고 있는 양세찬 또는 절친 동생 하하와 연애세포 진단에 나선 김종국 등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스페셜 MC로는 가수 송가인이 출연했다. 지난 방송분의 말미에 등장한 송가인은 ‘母벤져스’의 간곡한 요청으로 ‘엄마 아리랑’, ‘무명배우’, ‘단장의 미아리 고개’ 등을 부르며 명품 보이스를 선사했다.

토니 어머니는 “요새 노래를 하도 많이 부르니까. 아이고, 저 목 어떡하나”라고 걱정을 하면서도, 이어지는 노래 요청에 “그거, 하고 이제 뭐, ‘한 많은 대동강’(도 한 소절 불러줬으면)”이라며 넌지시 부탁을 전했다. 이에 신동엽은 “아까 목 아파서 걱정된다면서요”라고 꼬집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송가인의 노래교실’이 즉석으로 열렸다. ‘한 많은 대동강’은 한 서리게 불러줘야 한다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토니 어머니는 “목이 아파서 못해. 진짜야. 목소리가 안 나와”라며 단호하게 따라 부르는 것을 거부하다가도, 곧바로 “한 많은”이라며 노래를 시작하다가, 이내 숨겨왔단 노래 본능을 폭주시켰다. 이에 또 신동엽은 “제발 좀 그만 좀 해 달라”며 두 손을 모아 빌어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의 판소리 능력 또한 조명 받았다. 신동엽이 “판소리를 하려면 가사를 다 외워야 할 텐데 그럼 기억력이 좋아야 하지 않은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래도 암기력은 좀 있어야 되는 것 같다. 가사를 다 외워서 무대에서 공연해야 되니까”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6시간에 달하는 ‘춘향가’ 다 외워서 하는 부분을 짚었다.

신동엽은 또 “하다가 살짝 틀린 적도 있는가?”라고 물었는데, 그는 “있다. 가사가 비슷한 건 다른 대목으로 넘어가기도 하고 다시 돌아하기도 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母벤져스는 “대단하다”고 입을 모았다. 송가인은 또 춘향가 중 ‘사랑가’의 몇 소절을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토니 어머니는 “천재야, 천재”라며 극찬했다.

송가인은 또 부모가 보고 싶을 CCTV를 보는 사연을 밝혔다. 고향 집이 너무 알려져 거의 관광지가 됐고, 안전상의 이유로 CCTV를 설치했는데, 부모가 보고 싶을 때는 휴대폰으로 CCTV 영상을 확인한다는 것이었다.

SBS 관찰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