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개는 훌륭하다’ 이유비, 실전 투입…“손가락 잘린다” 경고에 ‘울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개는 훌륭하다’ 이유비가 맹견에게 간식주는 실전에 투입됐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이유비가 낯선 사람만 보면 으르렁대는 문제견을 만나러 갔다.

이날 이유비는 상황실에서 문제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강형욱의 지시로 강아지를 직접 만나러 갔다. 강형욱은 이유비에게 “켄넬 앞에 가서 앉은 다음에 간식 하나 줘볼까요?”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강아지의 경계심이 너무 큰 상황. 이유비가 조금만 다가서도 으르렁렁 소리가 커졌다. 가장 좋아하는 간식에도 꿈적하지 않고 반항했던 것. 이에 강형욱 훈련사는 “옆에 보면 구멍이 있다. 거기로 넣어주세요. 조심하세요 손가락 잘린다”고 경고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처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처

그러나 으르렁 소리는 더욱 커졌고 결국 강형욱은 “무리하지 마시고, 안 되겠으면 보호자님께 해달라고 해라”고 했다. 보호자가 간식을 들고 다가서자 상황은 완전 달라졌다. 으르렁 소리는 언제 그랬냐는 듯 없어졌던 것.

이어 보호자가 아예 자취를 감추자 으르렁 소리는 역대급으로 커졌다. 이유비는 무서운 듯 두 귀를 막고 “이런 건 처음 본다”고 울먹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