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토브리그’ 8회 예고, 하도권 잃은 남궁민 선택은? ‘시청률 꽉 붙잡는 폭풍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스토브리그’의 8회가 예고됐다. 

지난 7일 SBS ‘스토브리그’ 네이버TV공식 채널에는 “하도권을 뺏긴 남궁민의 선택!”이라는 제목의 8회 예고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백승수(남궁민)는 권경민(오정세)에게 “차라리 이딴 식으로 할 거면 그냥 한 방에 해체를 시키죠”라며 분노를 터트렸다. 

SBS ‘스토브리그’ 캡처

이세영(박은빈)은 강두기(하도권)을 뺏기고 괴로워하는 백승수에게 “강두기 선수를 못 지켰다고 생각하면서 자책하지마세요. 우리가 지켜야할 선수가 너무 많아요”라고 위로했고, 강두기 역시 “그때마다 이렇게 힘들어하시면 안 됩니다”라고 다독였다. 

그 순간 드림즈의 실제 구단주 경민이 기자회견을 열어 “드림즈 역사상 가장 중대한 발표를 제가 하게 됐네요”라고 이야기함과 동시에 백승수 역시 “어떻게든 드림즈를 지키려고 합니다”라며 결연한 표정을 지어 다음회에 펼쳐질 이야기에 궁금증이 폭발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권경민 진짜 선 넘었다 그만해라”, “강두기랑 임동규 같이 뛰는 것 좀 보게 해주세요”, “해체하라고 한다고 진짜 하면 안 된다고” 등 반응을 보였다. 

드림즈의 앞날에 임동규와 강두기가 함께 할 수 있을지 8일 방송되는 ‘스토브리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