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의 "헤어지자"에 “당신 없이 내가 어떻게 살아” 오열…정유민 목격하고 충격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이 최윤소가 이별을 고하자 매달리는 모습을 보이고 정유민은 이 모습에 충격을 받게 됐다.  

7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74회’에서는 천동(설정환)은 여원(최윤소)가 헤어지자고 하자 일하고 있는 모텔로 와서 매달리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또한 여원은 천동을 자신에게서 떨어뜨리기 위해 수지가 준 돈을 보여주며 "저는 지금 이게 필요하다. 우리 만나지 말자"라고 말했다. 천동은 다시 여원이 일하는 모텔로 와서 자신을 놓지 말라고 하며 "나한테서 떠나려는 이유가 뭐냐?"라고 말했고 여원은 "현실을 택했다"라고 거짓말을 햇다.

이어 천동은 "현실을 택했다는 사람이 왜 여기서 이러고 있냐? 내가 괜찮다는데 내 곁에만 있어달라는데 왜 그러냐?"라고 말했다.  여원은 "지겨워졌다구요"라고 말하면서 여원이 눈물을 쏟자 "아니잖아요. 그런거 아니잖아요. 제발 날 놓지 말아요 여원씨. 당신 잃고 내가 어떻게 살아. 제발 날 놓치마"라고 했다.

이를 지켜 본 수지(정유민)은 자리를 떠나면 홀로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보였고 지훈(심지훈)은 수지의 막말에 상처를 받아서 선화(이유진)과 데이트를 했다.

또 보람(이아라)는 엄마가 해준 고구마가 먹고 싶어서 가스레인지 올려놓고 불을 켜 두어서 화재가 날뻔한 일을 겪으면서 주인에게 쫓겨나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