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정직한 후보’ 김무열 “나문희 선생님, 함께해 영광…한대 얻어맞은 기분”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07 16: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정직한 후보’ 김무열이 나문희, 라미란과 연기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정직한 후보’ 김무열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김무열은 “저는 그냥 라미란 누나가 하는 걸 주어 먹었다. 한 게 별로 없었다. 라미란 누나가 연기하면 저는 리액션하고 애드립 치면 애드립 받아치고. 그리고 현장에서 이런저런 의견 내주시면 저도 그 시너지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가 처음 코미디 영화인 ‘정직한 후보’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바로 라미란이었다. 김무열은 “라미란 누나가 너무 잘하시니까 내가 바지가랭이 붙잡고 가겠구나 싶었다 오히려 저는 첫 미팅에서 감독님한테 박희철 분량 줄이자고 제안했다. 제가 어떤 캐릭터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보다는 이 작품에서 어떻게 주상숙을 돋보일지가 중요했다”고 라미란에 대한 존경을 드러냈다.   

김무열 / NEW 제공
김무열 / NEW 제공

나문희와의 호흡에 대해서도 “나문희 선생님이랑 연기해서 영광이었다. 저 같은 후배 배우들이 우러러보는 역사의 증거 같은 분이시다”며 “진짜 깜짝 놀랐던 게 제가 해왔던 어떤 상대 배우보다 연습을 가장 많이 하신 분이다. 선생님이랑 찍으면서 계속 같이 대사 연습을 했다. 제가 잠깐 화장실 갔다오면 그 사이에도 계속 대사 연습을 하시고. 한대 얻어맞은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웠던 3선 국회의원이 선거를 앞둔 어느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김무열은 거짓말 대신 진실의 입을 가지게 된 3선 국회의원 주상숙의 열혈 보좌관 박희철로 분한다. 라미란, 김무열, 나문희, 윤경호, 장동주 등이 출연하는 영화 ‘정직한 후보’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