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 더본호텔 직원, 포방터 돈까스 '연돈' 비매너 대기자에 일침 "개념 장착하고 드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백종원 호텔 '더본호텔' 직원이 제주도 포방터 돈까스 '연돈' 비매너 대기자에 일침을 가했다.

제주도 포방터 돈까스 '연돈' 과 '더본호텔' 제주는 SBS '골목식당' 방송 당시 백종원이 돈가스로 호텔을 홍보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가까운 곳에 위치해있다.

지난 6일 더본호텔 직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 그래요 #연돈돈까스 먹어봐야겠지요~#연돈 인생돈까스 꼭 맛있게 드시길 바랍니다.암요 근데 드실때 드시더라도 제발 개념 좀 장착하고 드세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더본호텔 직원 인스타그램

그는 "제발 생각 좀 하면서 행동하세요!쓰레기,담배꽁초 너네집에 갖다 버리던지 니 입에 물고 가세요.저희 회사 직원들은 무슨 죄라고 맨날 너네 똥닦아 주냐고요. 티비 보고 연돈돈까스 사장님 포방터에서 주위 상인들 때문에 쫓겨났다고 동정하는 척 주접 싸지 마세요~그게 다 뇌 없는 너네들 때문이라고요"라며 일부 비매너 대기자들을 저격했다.

이어 "연돈 사장님 부부는 무슨 죄며 주위에 있는 직원들은 도대체가 무슨 죄냐고요???제발 지킬건 지키는 양심적인 인간이 되길 바래 봅니다.저런건 누가 시키는게 아니고 기본 예의"라고 강조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포방터 돈까스 '연돈' 가게와 함께 온갖 쓰레기와 담배꽁초가 너저분하게 어지러진 바닥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선생님 소신 발언 응원합니다", "공감 백퍼 공감합니다","너무하다 사람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포방터 돈까스 '연돈'은 SBS '골목식당' 출연 이후 큰 인기를 끌며 백종원의 지원을 받아 제주도로 이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