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혜교-서경덕,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글 안내서 기증…꾸준한 한글 알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한국어 서비스 기증에 앞장서고 있다.

7일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이번에는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 안내서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꾸준히 기증해오고 있다.  

이번 안내서에는 미술관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 즐길거리, 이용방법 등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으며, 각 층마다의 대표 전시물에 대한 소개를 안내도와 함께 자세히 알려주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오는 2월 중순부터 한국어 안내서 제공을 시작하게 되며, 한국인 관람객들은 티켓박스 앞에 꽂혀 있는 한국어 안내서를 무료로 다 사용할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안내서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안내서

또한 그는 "2020년 겨울판 전시물에 대한 한국어 안내서를 시작으로, 향후 시즌별로 전시물이 바뀔때 마다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요즘 뉴욕에서 핫한 장소인 윌리엄스버그 및 덤보 지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기에 미술관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편의를 제공할 수 있고, 외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한글을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을 하는 등 지금까지 총 7곳에 지원을 해 왔다.

한편 서경덕 교수와 송혜교는 미주 지역을 넘어 유럽 및 타 도시들의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향후 꾸준히 한국어 서비스를 기증해 나갈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