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 이지혜, 18만 구독자 돌파 2,300만원 기부…심진화는 기복이 심한 에피소드와 배우 김성균이 걱정하는 ‘풀메로병’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해피투게더4’에서는 이지혜가 유튜브채널 구독자 18만 돌파하고 2300만원 기부와 심진화가 배우 김성균에게 풀메로병으로 걱정했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MC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의 진행으로  언니들의 만찬 특집으로 박미선, 이지혜, 심진화가 출연했다.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이지혜는 유재석에게 "해피투게더 출연 이후 방송 출연도 많이 들어오고 결혼해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지혜는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채널로 18만 구독자를 돌파했는데 특히 남편 문재완과 달달한 일상을 공개했는데 최근 개인 방송에서 생긴 수익금을 2,300만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이지혜는 이제는 남편이 출연하지 않으면 조회수가 오르지 않는다. 남편도 이제 채널을 열었는데 아직 영상을 올리지 않았는데 구독자가 3000명 됐다라고 말했다.

또한 심진화도 심탱TV라는 개인 채널을 개설했다고 밝혔고 뷰티크리에이터라서 피부미인이 된 이유로 오랜 안면 근육 운동이라고 밝혔다. 심진화는 눈 코 입을 모두 개방하며 파격적인 안면 근육 운동을 했는데 출연진들이 따라하게 됐다.

유재석은 심진화를 흥에 넘치는 모습을 보면서 "심진화씨는 이러다가도 갑자기 운다면서요?"라고 불었다. 그러자 심진화는 "네일샵에서 청담동 사모님 같은 분이 와서 내 옆에 앉으며 '여기 까졌는데 다시 칠해달라'고 했고 심진화의 네일을 바르던 직원이 자신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고 사모님의 네일을 칠하는 모습을 보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심진화는 "그 사모님이 나간후에 직원이 죄송하다고 했지만 이미 눈물이 나고 있었고 아무 말도 못했다"라고 말했다. 

또 심진화의 연관검색어 '풀메로병'에 대한 얘기를 했는데 심진화가 풀메로 입원했다는 근황을 본 "배우 김성균이 이를 걱정하며 문자를 보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을 줬다. 

‘해피투게도4’는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 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유느X무느X조세호가 있는 비밀의 방에 모여서 웃음은 기본, 감동 풀장착 인생스토리와 흑역사를 얘기하는 토크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