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공조로 임주환 체포 성공…옥택연 “나는 아직도 네가 자살하는게 보여”(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 옥택연과 이연희의 공조로 임주환을 체포하고 임주환의 얼굴에 자살하는 모습을 다시 확인하게 됐다. 

6일 MBC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더 게임 :0시를 향하여’에서는 남계장(박지일)은 3년 전의 전화가 도경(임주환)임을 직감했다.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방송캡처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방송캡처

 

준영(이연희)은 도경(임주환)을 심문하면서 도경이 연쇄살인마로 잡힌 조필두(김용준)의 아들 조현우임을 알게 됐다. 준영(이연희)은 어릴 적에 잠시 보육원에 있었고 그곳에서 조현우를 봤던 것을 기억해 냈다.

또한 태평(옥택연)은 백선생(정동환)에게서 "도경(임주환)의 원래 이름이 조현우라는 것"을 밝히며 "그때 네가 그 아이를 만나지 말았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선생(정동환)은 "그때 네가 그 아이에게 자살이 보인다"라고 했고 "그 후 나는 그 아이를 후원했다"라고 말했다.

또 태평은 도경을 만나서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나는 아직도 네가 자살하는게 보인다"고 했고 도경은 자신의 집을 찾은 태평에게 "용감한 거냐? 호기심이 많은 거냐? 여기 들어오면 다시는 못 나갈지도 모르는데"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태연)'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이다. 

MBC 수목드라마‘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수요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