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석진 "이제 유재석 심부름꾼 아냐…유산슬 라인"…이경규의 사이다 발언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한끼줍쇼' 지석진이 이젠 '유재석 라인'이 아닌 대운의 아이콘으로 거듭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개그맨 지석진과 남창희가 출연해 서울 염곡동에서 밥동무 찾기에 나섰다.

지석진은 이경규와 남창희는 강호동과 짝을 이뤄 도전에 극적으로 성공했다.

이날 지석진의 등장과 함께 이경규와 강호동은 그를 '유라인'으로 부르면서 격하게 환영했다. 지석진은 유산슬(유재석)의 노래를 부르면서 흥겨운 에너지로 등장했다. 이에 강호동과 이경규는 지석진을 유라인으로 소개하면서 심지어 유재석 심부름꾼이라고 불렀다.

그러자 지석진은 유라인에 대한 억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석진은 "제일 기분 나쁜 게 유재석 라인이라는 거다. 나보다 나이가 어리다"라며 토를 달았다.

이에 강호동은 지석진이 유라인이라는 증거를 대며 유재석의 소개로 아내를 만났고, 유재석과 함께 '런닝맨'을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지석진-이경규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지석진-이경규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그럼에도 지석진은 "재석이가 내 동생이다. 명절에 재석이가 나한테 안부 인사를 한다"고 말했다. 또 "오늘도 전화가 왔다"라고 유재석이 먼저 연락했음을 밝혔다,.

또 지석진은 "내가 한 번하면 유재석은 스무 번 한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경규는 "넌 재석이 따까리야"라며 팩트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비록 지석진이 자신감을 보인 이른 성공은 아니었지만 종료 직전 운 좋게 성공을 거두면서 밥동무를 만날 수 있었다. 한 번에 성공하는 대운은 아니었지만 행운으로 염곡동에서 따뜻한 한끼를 대접받은 지석진이었다

한편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