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우짱,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인 척 '지하철 난동'…논란 후 당당한 모습보이더니 ‘돌연 동영상 삭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유튜버 우짱이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인 척 소란을 피운 것이 알려졌다.

최근 우짱은 승객으로 가득 채운 지하철에 탑승해, 기침하더니 “여러분 저는 우한에서 왔습니다. 전 폐렴입니다. 모두 저한테서 떨어지세요”라고 소리를 질렀다.

소란에 승객들이 처다보자 우짱은 “거짓말이다”며 곧 바로 지하철에서 내렸다.

유튜브 우짱 채널 캡처
유튜브 우짱 채널 캡처

우짱은 이러한 지하철 내부 소란을 카메라에 담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다.

이후 영상이 방송 뉴스를 통해 전파되자 일부 누리꾼이 “방송에서 봤다”고 댓글로 언급하자 우짱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ㅇㅂ”라며 반성없는 당당한 댓글을 달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짱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 회원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세월호 등 고인을 모욕한 혐의로도 세간의 비난을 받았던 곳으로, 이번에 또 다시 우짱이 시민의 공포감을 형성하고 지하철에서 소란을 벌이며 주목받고 있다.

다만 현재 해당 동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