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맛좀보실래요' 신비, 서하준 이혼 모르고 "아빠 지금 갈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맛 좀 보실래요?'에서 서하준과 정주리의 신혼방에 딸 신비가 지금 가겠다고 얘기한다.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6일 오전 8시 35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63회에서는 오대구(서도영)는 자신이 이혼을 접수했다고 강해진(심이영)에 털어놓고 두 사람은 거실에서 맥주 한 잔씩을 하며 속얘기를 털어놓게 된다. 오대구는 자신이 이혼한단 사실을 오광주(장선율)도 알고 있다고 말하고 강해진은 처음엔 깜짝 놀란다.

오대구의 깊은 이야기를 듣고서 강해진은 곧 그런 오대구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두 사람은 이야기를 이어나간다. 다음날, 신혼여행을 마친 이진상(서하준)과 정주리(한가림)가 집으로 돌아온다. 도여사(이현경)는 "주리 왔어? 재밌었어?"라고 묻는 도여사에 정주리는 신이 난 얼굴로 재밌었다고 답한다.

도여사는 이진상을 못마땅한 눈으로 보고, "넌 여행가서 어떻게 전화 한 통 안 하니? 그렇게 재밌디?"라고 쏘아붙인다. 정주리는 "엄마. 시차가 있잖아. 시차. 그러니까 못했지"라고 둘러대고 도여사는 "자네는 뭐했어? 얘가 생각을 못하면 자네라도 했어야지"라고 말한다.

이에 이진상은 "솔직히 주리가 너무 예뻐서 밤낮 가리지 않고 지내다보니"라고 말하고 정주리는 "아이, 진짜"라며 좋아한다. 이에 도여사는 황당하단 듯한 얼굴을 하고 정주리는 "엄마는 신혼여행 네 번이나 갔다왔잖아"라고 말한다. 정주리의 말에 당황한 도여사는 "얘는!"하고 말하고 이진상은 "네 번?"하고 놀란다. 이어 도여사는 "자네는 두 번 갔다왔잖아"라고 말한다.

정주리는 과일에 포크를 꽂아 먹으려다 이진상의 손에 저지당하고 이진상은 짐짓 근엄한 표정을 지으며 "어머니 먼저 드려야지"라며 포크를 뺏어 도여사에게 준다. 한정원(김정화)은 정준후(최우석)가 오늘 일찍 온다는 말을 전하고, 정준후는 사무실에 있다가 배유란(이슬아)의 전화를 받는다.

배유란은 "오늘 좀 만나자"라고 말하지만 정준후는 "오늘은 안돼. 집에 일 있어"라고 말한다. 배유란은 "오늘 꼭 만나야 돼. 중요한 일이야"라고 말하고, 정준후는 "안돼. 중요한 일이야, 나도"라고 얘기하고 단호하게 끊어버린다. 주차장에서 차에 올라탄 정준후의 옆자리에 배유란도 타고, 정준후는 어이없어하지만 배유란은 "중요한 일이라고 했잖아"라고 뻔뻔스레 답한다.

차를 타고 사라지는 두 사람을 기획 팀장이 또 다시 목격하게 되고 "둘이 분명히 뭔가 있어"라고 자신의 감을 확신한다. 정준후는 오피스텔로 가 "중요한 얘기가 뭔데"라고 묻고 배유란은 "일단 저녁부터 먹고 천천히 얘기해"라고 말한다. 정준후는 "집에 일 있다고 했잖아"라고 말하고, 배유란은 "오늘 하루쯤 늦게 들어가도 되잖아. 나 이혼했어"라고 전한다.

정준후는 깜짝 놀라고, 배유란은 "더이상 그 부자 비위 맞추기도 싫고 엄마 노릇하기도 싫어"라고 말한다. 정준후는 "지금 제정신이야?"라고 묻지만 배유란은 "어. 어느 때보다 제정신이야. 지금이라도 내 인생 찾고 싶어. 준후 씨, 그러니까 나 재기하는 것 좀 당신이 도와줘. 이렇게 된 거 당신 책임도 있잖아"라고 말한다.

이에 정준후는 "내가 너한테 대구랑 결혼하라고, 이혼하라고 한 적도 없어"라고 말하고 배유란은 "그래도 당신 사랑해서 그런 거 알잖아. 준후 씨, 다신 나 모른 척 하지 말아줘"라고 애처롭게 말한다. 저녁 식사를 맛있게 차려놓았지만 오지 않는 남편 정준후에 한정원은 말없이 전화를 끊는다.

도여사는 "준후 전화 안 받아? 애들 배고플텐데. 아버지 안 계시면 오빠가 아버지 대신인거야. 얼마나 더 대단한 일이길래?"라며 화를 내고 한정원은 힘없이 "그냥 우리끼리 먼저 먹어요"라고 답한다. 정준후는 배유란과 밤을 보냈고, 배유란은 정준후에 "나 처음 만난 날 생각나?"라고 물었다. 

배유란의 옛 애기에 정준후도 처음 만났을 때를 떠올린다. 정준후는 배유란을 간부에게 소개시키지만, 간부는 배유란을 훑어보며 "얼굴 좋고 몸매 좋고. 술 한 잔 따라봐"라고 말한다. 정준후는 그 말을 듣고 기분 나빠하며 "제가 따라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하고, 간부는 이에 화를 내며 여자가 술은 따라야 한다고 황당한 말을 한다.

배유란은 눈치를 보다 싹싹하게 술을 따르고, 간부는 배유란에 옆에 앉아보라고 얘기한다. 할 말이 있어서 그렇다는 간부는 배유란의 허벅지에 손을 얹는 성추행을 하며 "너 오늘 나한테 잘 보여야 해. 그래야 네 배역이 달라지고 네 인생이 달라지는 거야"라는 간부에 배유란은 화들짝 놀라 손을 뿌리친다.

"이렇게 해서 달라질 거면 차라리 내 인생 놔둘게요"라고 말하면서 벌떡 일어나는 배유란. 하지만 간부는 계속해서 배유란의 손목을 잡고 앉으라고 하고 정준후는 잔뜩 화나서 "그 손 놓으라고 했습니다!"라고 소리친다. 간부는 "이봐요, 정실장님. 나한테 밉보여서 좋을 게 없을텐데. 내가 어떤 사람인지 모르나"라고 묻는다.

그런 간부에 정준후는 "네. 이런 사람인지 모르고 나왔습니다"라고 말하며 배유란을 데리고 나가려 한다. 간부는 "정실장, 당신 지금 실수하는 거야. 나 이번 일 그냥 안 넘어가"라고 말하고 정준후는 "여기 나온 게 실수지. 어디 한번 해봐. 잘근잘근 밟아줄 테니까"라고 말한다. 

배유란은 "당신, 그때 참 멋있었어"라고 정준후의 품에 안겨 말했고, 정준후는 "그때 나도 멋모르고 그랬으니까. 지금은 그런 식으론 안해. 그게 통하지 않을 거란 걸 아니까"라고 말한다. 배유란은 "그때 그 자리에서 가만히 있었다면 정말 내 배역이 달라지고 인생이 달라졌을까. 그런 생각을 가끔 한 적이 있어. 근데 내 인생이 달라지는 것보다 준후 씨 옆에 있는게 더 좋더라"라고 얘기한다.

한정원은 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며 홀로 침대에 앉아 있다. 강해진은 동네 아주머니한테 들었던, '저 여자 바람나서 그러는 거야'라는 배유란에 관한 말을 다시금 떠올리지만 고개를 흔들며 생각을 지워버린다. 그때 집으로 오대구가 들어오고, 강해진은 "광주는 잘 갔어요?"라고 묻는다. 오대구는 청소를 하는 강해진의 청소기를 자신이 하겠다 하지만 강해진은 괜찮다고 말하고, 이어 강해진은 "지난번에 왔던 친구 말이에요. 왜, 대학 친구면서. 아저씨 회사 대표라고 했던"하고 묻는다.

"광주 엄마랑도 친해요?"라고 물었고 오대구는 "친한 건 아니고 아무래도 회사 동기니까 이것저것 챙겨줄 순 있겠죠"라고 말한다. 강해진은 "그럼 뭐 같이 다니긴 하고 그렇긴 하겠네요"라고 말했다. "근데, 그 사람 진짜 괜찮은 사람이랬죠? 아저씨랑도 친하고"라고 얘기하는 강해진. 오대구는 "사실은 그 친구가 정원 씨 남편이에요"라고 말한다.

이에 강해진은 깜짝 놀라고, 오대구는 "나도 그 친구 여동생이 그 아가씨인줄은 몰랐어요"라고 말한다. 강해진은 그 얘길 듣고 한숨을 푹 쉬고, 오대구는 "미안해요. 속이려 한 건 아니고"라고 말하고 강해진은 "괜찮아요. 다 지난 일인데요"라고 얘기한다. 강해진은 "그것보다 그 사람이 정원이 남편이란 게 더 놀랍네요"라며 한숨을 푹 쉬었다.

한정원은 다음날 아침, 멍한 얼굴로 정주리에게 줄 이바지 음식을 준비하고 도여사는 한복을 입은 정주리와 이진상에 잘 다녀오라 인사한다. 정주리는 "엄마, 나 갈게"라고 웃고 "언니, 나중에 봐요"라고 인사한다. 이진상의 팔짱을 끼고 정주리가 나가고, 도여사는 눈물을 보이며 "동생 시집 들어가는데 기어이 코빼기도 안 보이네"라고 말한다. 한정원은 "그러게 말이에요"라며 싸늘히 말한다.

정주리와 이진상은 한복을 입은 채 이백수(임채무)에 인사를 하러 온다. 정주리는 "일단 아버님, 절받으세요"라고 활짝 웃으며 큰절을 하고 이백수는 "그래. 일단은 절 받자"라고 말한다. 이백수는 자신에 큰절을 두 번 한 정주리에 깜짝 놀라며 "넌 왜 두번 절하냐?"라고 묻는다. 정주리는 "아빠 제사 때 보니까 두 번 절하던데요? 엄마가 예의있게 다녀오라고 하셨거든요"라고 해맑게 웃는다.

이백수는 "그래서, 나 죽으라고 제사 지내는 거냐?"라고 화를 낸다. "넌 참 모르는 것도 많다"라는 이백수에 정주리는 웃으며 "죄송해요"라고 말한다. 이백수는 "긴 말 필요없고 어차피 우리집 안 사람 됐으니까 어쨌든 남의 가슴 아프게 하고 한 결혼이니"라고 말을 했으나 정주리는 "아버님, 그거 지나간 얘긴데요. 지나간 얘기 안하신다면서요"라고 말한다.

이백수는 "어차피 남의 가슴에 못 박고 한 결혼이니"라고 말하려다 또 다시 정주리가 말을 끊고, "그냥 들어가 쉬어라"고 말한다. 정주리는 "땡큐, 아버님. 제가 좀 피곤했거든요"라고 말하고 중간에서 이진상은 불편해한다. 유리는 이진상네 집으로 전화를 걸고 "아빠, 솔직히 말해봐. 나 되게 보고싶은데 할머니 무서워서 못 오는 거지"라고 음성메시지를 보낸다. 

이진상은 잘 꾸며진 정주리와의 침실에 입을 떡 벌리고, 이진상은 정주리와 환히 웃으며 서로를 끌어안는다. 유리는 "아빠 지금 갈게. 쫌 있다 봐"라며 메시지를 남기고 나갈 채비를 한다. 이진상은 아무것도 모른 채 정주리를 안고 웃느라 정신이 없다. 

한편 아침연속극 '맛 좀 보실래요?'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8시 35분에 SBS 채널에서 방송된다. 심이영, 서도영, 한가림 등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해당 드라마는 빠른 전개와 내용으로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OST를 비롯해 동시간대 드라마 '나쁜사랑' 등 각종 다른 콘텐츠도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