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이신영 학폭 의혹 제기자, 입장 번복 사과문 “제대로 기억 안 나”…무책임한 회피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05 19: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배우 이신영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이 입장을 번복했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신영의 학폭 논란을 제기한 A 씨와 B씨의 사과문이 게재됐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신영이랑 저랑 친구였다. 밖에서 큰 다툼은 아니었지만 주먹 다툼을 조금 했다. 이게 전부인 내용이고 큰일 없이 잘 마무리 됐다. 제가 이거에 대해서 감정이 없다”고 번복했다.

B씨 또한 마찬가지로 “그 때 당시 스치듯 본 것이라 정확하게 알지는 못했다. 시간도 오래 지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시 기억을 더듬어 보았을 때 신영이는 없었던 것 같다. 신영이와 키와 덩치가 비슷해 잘 못본 것 같다”고 입장을 바꿨다. 

그는 “폭행 건도 신영이가 때린 것이 아닌 잘못 본 것 같다. 대화를 하던 것을 제대로 보지 못해 그렇게 보인 것 같다. 이것 역시 시간이 오래돼 잘 기억이 나지 않고 왜곡됐던 것 같다. 확실하지 않은 글로 오해와 피해를 줘 신영이에게 많이 미안하고 후회된다”고 사과했다. 

이신영 / 포레스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신영 / 포레스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신영과 관련된 학교 폭력 폭로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자신이 이신영과 동창이라 소개하며 그가 중학교 시절 동급생 친구들에게 지속적으로 폭력을 행세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이신영의 소속사 포레스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가족과 친구 등을 통해 확인을 했다. 확인 결과 익명 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었고, 다만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계시다면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전해 드리는 바다”고 의혹을 부정했다.

더불어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의 행위는 자제해주시기를 부탁한다. 허위 사실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신영 측의 입장이 나온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논란 제기자들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해 입장을 번복했다.  네티즌들은 무책임한 논란 제기자들의 행동을 비난하며 “멀쩡한 배우 잘 못 될뻔했다” “다른 후기는 하나 같이 동네가 좁고 고등학교 하나라 신분 세탁도 안된다고 하더라” “진짜 너무 악의적이다” “사람 하나 매장할 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신영은 현재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5중대원 박광범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