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용석, ‘도도맘 사건 조작’ 충격 대화 공개→침묵…디스패치 보도 후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생방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디스패치가 강용석과 도도맘의 사건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이슈 이후 강용석 도도맘의 입장 표명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지만, 강용석 측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5일 오전 강용석은 현재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유튜브 라이브 방송은 '황교안 마포용산보다 종로 당선 쉬운 이유 / 남조선총독으로 온 중국대사'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인싸뉴스'를 진행한 인물은 강용석이었다. 강용석은 주제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면서도 디스패치가 제기한 도도맘과의 폭행  사건 조작 의혹에는 침묵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화면 캡처

극우 채널 중 하나인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시청자들은 실시간 채팅을 통해 "잘하고 계세요 화이팅", "강용석 멘탈을 우리가 지켜주자", "강용석 변호사 응원합니다", "강용석 화이팅",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없으면 우파 구심점도 없습니다" 등 응원의 실시간 채팅을 남기기도 했다.

지난 4일 디스패치는 지난 2015년 있었던 강용석과 도도맘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는 강용석과 도도맘 김미나 씨가 폭행 사건을 강간 치상 사건으로 조작하는 과정이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겼다.

특히 강용석은 도도맘 김미나에게 증권회사 고위 임원 A씨에게 제안한 거액의 합의금 액수를 올리고, 자신은 그 합의금의 3분의 1만 받겠다는 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지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강용석 / 연합뉴스
강용석 / 연합뉴스

디스패치의 강용석과 도도맘 김미나의 사건 조작 의혹 제기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강용석 측 입장을 기다리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강용석은 자신과 관련된 논란들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는 상태다.

도도맘 김미나와 강용석 변호사는 불륜설에 휘말리며 주목 받은 인물들이다. 두 사람의 불륜설 이후 도도맘 김미나의 남편은 2015년 1월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의 아내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같은해 강용석 변호사는 소송 취하를 위해 도도맘 김미나와 공모한 뒤 도도맘 남편 명의로 된 인감증명 위임장을 위조해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해당 사안에 대해 법원은 지난 4월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했고, 강용석은 163일여만에 석방됐다.

강용석이 도도맘 김미나 관련 사건에 대해 언제까지 침묵을 지킬지, 입을 연다면 어떤 내용을 전달하게 될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