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극적인 영상으로 유입" BJ코코, '코코TV' 채널 중지를 선언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BJ코코가 '코코TV' 채널 중지를 선언했다. 

3일 BJ코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코tv 여태까지 감사했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구독자님들한테 드릴 말씀이 있다"면서 "코코티비를 여태까지 몇년간 해왔다. 저 나름대로 열심히 했는데 정체기가 왔다. 이 채널 자체가 좀 자극적인 영상으로 유입이 많이 되서 그런 걸 원하는 사람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채널을 새롭게 개설했다면서 "그 채널같은 경우에는 재미 위주로 했다. 모르시는 분들이 많았다. '코코 접었냐', '구독자수 왜이렇게 떨어졌냐' 등의 반응을 봤다. 남동생 욕을 하는 분들도 봤다"면서 "남매 채널이었는데 헷갈리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BJ코코 안스타그램

또한 두 계정을 함께 운영하다보니 구독자들 사이에서는 영상이 잘 올라오지 않는다는 불만이 생겼다고. BJ코코는 "그래서 합쳐야하겠다고 생각했다. 가장 큰 이유는 정체기다. 계정이 오래되다보니 유령구독자수가 많다"고 슬퍼했다. 

그는 "초심을 가지고 더 열심히 하겠다. 지금 채널은 옛날 영상 중 괜찮았던 영상은 올리겠다. 하지만 새롭게 제작된 컨텐츠는 새로운 채널(코코패밀리)에 올라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세상 인생의 낙이 사라진줄알고 식겁했네 누나 천천히 해요 저는 언제나 누나편입니다", "채널 방향성 바뀌고 오히려 댓글창 깨끗해서 좋았는데...앞으로도 계속 응원할게요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bj코코는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며 의상 갈아입기 컨텐츠 등 자극적인 영상으로 구독자를 유입시켰다. 이후 bj코코는 동생과 함께 '코코패밀리' 채널에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Tag
#BJ코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