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청춘' 정승환 '슬픈 베아트리체 열창' 꿀보이스 뽐내...김혜림 "모르는 노래가 없다" 칭찬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불타는청춘’ 외전 ‘외불러’에서 정승환이 꿀보이스를 뽐냈다.

SBS 불타는청춘 캡처
SBS 불타는청춘 캡처

4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 외전 ‘외불러’에는 정승환, 에일리, 김찬우, 박준형이 출연했다. 게스트들은 한국과 한국 음식을 사랑하는 외국인들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김찬우는 멤버들을 위한 떡국 요리사로 깜짝 변신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너무 맛있다.”며 떡국을 맛있게 먹었고 김혜림은 “설거지는 내가 금방 하겠다.” 라고 대답했다. 정승환은 “저도 설거지 잘한다.”며 같이 설거지를 하겠다고 나섰다. 두 사람은 설거지를 하며 가수 선후배 답게 옛 이야기에 푹 빠졌다. 김혜림은 “조용필의 ‘정’이라는 노래를 아느냐.”며 가사를 정말 좋아한다고 이야기를 했고, 정승환은 “가사가 시 같다.”며 감탄했다.

정승환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슬픈 베아트리체’다.”라고 답했다. 정승환은 “멜로디가 너무 세련됐다.” 며 노래를 불렀고 김찬우는 “정승환이 ‘K-POP 스타’에서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부른 것이 참 좋더라.”고 칭찬했다. 정승환은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도 첫 가사가 ‘나는 떠날 때부터 돌아올 것을 알았네 라고 하지 않냐. 가사가 너무 좋다.” 라고 답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던 멤버들은 즉석에서 노래를 틀었고 김혜림과 정승환은 깜짝 콜라보를 선보이기도 했다.싱글 청춘 스타들이 모여 여행을 떠나는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23시 10분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