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의식 잃은 채 발견됐다...김주헌 '트라우마' 고백, 소주연 '성폭행 피해자' 무사 구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한석규가 쓰러졌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4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버스 전복사고를 수습하는 돌담병원 식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사부(한석규 분)이 탑승하고 있던 버스는 묘령의 여인이 버스를 막아세우며 전복사고를 겪게 된다. 그 버스에는 만삭의 임산부가 탑승하고 있었다.

박민국(김주헌 분)과 서우진(안효섭), 차은재(이성경 분)은 사건 현장에 도착해 응급환자를 구조하는데 열을 다한다. 박민국은 “다리가 아프다.”는 환자를 구하라고 요구하지만 김사부는 “모두 다 구할 것이다.” 라며 한 사람만 선택하라는 박민국의 요구를 거부한다. 박민국은 “그러다가 두 사람 다 죽는다. 당신 미친 것 아니냐.”고 하지만 김사부는 두 사람 모두 구조해 병원으로 옮기는데 성공한다.

서우진은 응급실로 이송된 임산부의 응급처치를 도맡아 한다. 하지만 산모의 상태가 좋지 않아 산모와 태아 모두 위급한 상황. 서우진은 긴급 제왕절개를 결정하고 응급실에서 수술을 진행한다. 우려와 달리 수술은 무사히 끝나 산모와 태아 모두 무사히 이송된다. 박은탁(김민재 분)은 오명심(진경 분)과 윤아름(소주연 분)에게 “이 환자 좀 봐달라.”고 부탁을 한다.

사고 근처에서 발견되었지만 온 몸에 타박상을 입고 있는 환자를 본 윤아름은 “성폭행피해자 환자가 맞는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한다. 병원에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고 윤아름은 성폭행 증거를 직접 체취한다. 경찰은 “피해자에게 더 듣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고 윤아름에게 대화를 요청하고, 윤아름이 경찰과 휴게실로 사라진 사이 돌담병원에는 형사들이 찾아온다. 사고로 길이 막혀 뒤늦게 도착했다는 경찰들은 “이미 경찰이 왔다.”는 이야기에 “어디서 왔다더냐.”며 당황한다.

윤아름은 커피를 달라는 경찰의 요구에 따라 커피 믹스로 커피를 제조하던 중, 가짜 경찰의 손에서 수상한 상처를 발견한다. 경찰을 부르려고 하지만 들통나게 되고 “눈치 챘냐.”며 위협하는 가짜 경찰에게 증거도 빼앗긴 상황. 윤아름은 커피머신기의 뜨거운 물을 가짜 경찰에게 부으며 위기를 탈출한다. 

한 편 수술에 들어간 서우진을 견제하는 양호준(고상호 분)은 모든 수술과정에 태클을 걸고, 자신이 수술을 마무리하겠다고 고집을 부린다. 결국 심혜진(박효주 분)이 “테이블데스가 일어나야 그만할 거냐.”며 김사부를 불러 중재를 한다. 김사부는 사고 이후 성치 않은 몸으로 두 차례의 수술을 마무리하게 된다. 하지만 손의 상태가 점점 악화되는 상황.

김사부가 수술을 마무리 했다는 것을 들은 박민국은 김사부를 찾아가 “좀 더 나은 인간이 되려고 의사가 됐다. 그런데 11년 전 그 사고 이후 매일 밤 버스에서 도망치고 또 도망치며 살았다. 그렇게 살다가 당신을 다시 만나고 깨달았다.”며 수년 전 있었던 버스 사고를 언급한다. 당시 버스 사고에서 김사부는 사람들을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고 박민국은 당황해 탈출하게 된다.

박민국은 “당신은 그래서 날 조롱하는 거 아니냐.”고 하지만 김사부는 “그런 적 없다. 그건 사고일 뿐이다. 당신 탓 아니니 그 버스에서 나오라.”고 이야기를 해 박민국은 눈물을 흘리게 된다. 한 편, 김사부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것을 서우진이 발견하게 되고 긴급 수술에 들어가게 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작은 돌담 병원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SBS 메디컬 드라마로 월화 오후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