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제왕절개'로 아이와 엄마를 살리다...소주연 "경찰부터 부르자" 응급실에 '성폭행 피해환자' 도착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안효섭이 제왕절개를 실시한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4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버스 전복 사고 후 응급환자들을 구출하는 돌담병원의 환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민국(김주헌 분)은  모두 살릴 수 없으니 의식이 있는 환자만 구하라 요구하지만 김사부(한석규 분)은 모두 살릴 것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긴급 이송된 만삭의 임산부는 상태가 좋지 않아 심폐소생술을 진행하는 상황. 초음파를 본 의사는 “태아가 살아있다. 그런데 너무 심장박동이 너무 느리다.”며 “당장 긴급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태아도 산모도 위험하다.”고 이야기한다.

서우진(안효섭 분)은 응급실에 긴급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하게 되고 무사히 아이를 꺼내는데 성공한다. 아이는 무사히 태어나게 되지만 산모의 상태가 위급하여 의료진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의료진의 노력으로 아이는 물론 산모까지 무사히 회복하며 타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된다. 오명심(진경 분)은 “엄마가 아이 울음소리를 들은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뭉클하게 한다.

한 편 박은탁(김민재 분)은 오명심과 윤아름(소주연 분)을 부르며 "버스 사고 근처에서 발견된 환자라는데 그냥 환자가 아닌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한다. 온몸에 폭행 흔적이 있고 옷이 찢겨진 환자를 본 윤아름은 "경찰부터 부르자. 성폭력피해자 환자인 것 같다."고 말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작은 돌담 병원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SBS 메디컬 드라마로 월화 오후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