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김사부2' 버스전복 사고현장, 김주헌 "한 명만 택해라" 한석규에 종용....한석규 "둘 다 살릴 것이다" 분노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한석규가 버스 전복사고 현장에서 환자들을 살리게 된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4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김사부(한석규 분)이 버스를 타고 가다 버스전복사고를 당하게 된다. 버스에는 만삭의 임산부도 타고 있던 위험한 상황. 현장을 지나던 박민국(김주헌 분)과 김사부의 호출을 받은 서우진(안효섭 분), 차은재(이성경 분)도 현장에 도착한다.

사고현장에서 의식을 잃은 환자들을 구출하던 중 박민국은 “다리에 감각이 없다.”는 환자를 만나게 되고 차은재는 “그럼 이쪽 환자를 포기하겠다는 의미시냐.” 되묻는다. 박민국은 “두 사람 다 살릴 수 없다. 이쪽은 의식이 있는 거 아니냐.”고 말한다. 김사부는 “붕대를 감고 일단 움직이자. 두 사람 다 구조할 것이다.” 하며 버스 안의 구조물을 들어올린다.

박민국은 “그러다가 두 사람 다 죽는다. 미친 거 아니냐.” 라고 했지만 김사부는 “두 사람 다 살 수도 있다. 지금 살아있지 않냐. 포기 못한다.”며 버스를 들어올려달라 부탁한다. 박민국은 “만약 이 사람 잘못되면 당신이 죽인 거다.” 경고하지만 김사부는 묵묵히 구출 작업에 몰두한다. 결국 김사부는 두 사람 모두 구조하여 병원에 이송하는데 성공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작은 돌담 병원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SBS 메디컬 드라마로 월화 오후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