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인감독과 베테랑 배우들의 앙상블로 완성된 치명적인 범죄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04 2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 본 리뷰는 영화의 스포일러를 다수 포함하고 있습니다.

한줄평 : 거금을 발견한 인물들의 처절한 서바이벌 쟁탈전

'돈'이라는 것은 단순하다. 많이 있으면 여유로워지고, 없으면 쫓기듯 살게 된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평범한 인간들이 돈 앞에서 어떻게 변해가는지를 적나라하고 처절하게 그려낸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작품은 소설처럼 챕터식 구성을 띄고 있다. 처음부터 정체불명의 가방에 포커스를 맞추며 시작한 영화는 끝날 때까지 가방에 대한 포커스를 잃지 않는다. 그만큼 가방이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컷 / 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컷 / 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극중 처음 가방을 손에 넣은 사람은 중만(배성우 분). 중만은 가방을 열어보고 엄청난 금액의 돈이 있음을 보고는 갈등하지만, 보관함에 이를 넣어두고 주인을 찾아주려고 한다. 그러나 주인이 등장하지 않으면서 이야기가 전개되기 시작한다.

영화가 끝까지 힘을 이어갈 수 있는 이유는 바로 돈가방. 돈가방을 가진 이들은 기본적으로 불행해진다. 돈가방을 처음 손에 넣었던 미란(신현빈)과 그 뒤에 가방을 얻었던 태영(정우성 분), 이어 연희(전도연 분)와 박사장(정만식 분) 등 모두가 그렇다. 진태(정가람 분) 역시 이와 연관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때문에 결말부에 가방을 손에 넣은 누군가 역시 불행해질 것인지 관객들은 고민할 수 밖에 없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컷 / 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컷 / 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더불어 쉽게 지나칠 수 있는 부분이지만, 순자(윤여정 분)와 영선(진경 분)의 관계 역시 주목해볼 만한 부분이다. 치매에 걸린 순자는 매번 영선과 갈등을 겪으며, 이 둘 사이서 아들인 중만은 언제나 아내인 영선의 편에 선다.

그렇지만 정작 중요할 때에 중만을 위기에서 구해주는 건 순자다. 과연 순자는 정말로 치매에 걸린 노인일까. 또 영선은 정말 시어머니를 잘 보살피고 있던 것일까. 김용훈 감독은 이렇게 극 중 사이사이에 관객들에게 생각할 부분을 던져준다.

또한 등장 인물들이 바닥을 닦는 행위가 자주 등장한다. 다만 인물마다 닦아내는 내용물은 다르다. 이것 또한 감독이 의도한 바가 아닐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컷 / 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컷 / 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라면 배우들의 연기력. 조연으로 등장한 붕어(박지환 분)와 메기(배진웅 분) 역시 영화가 지나치게 긴장감을 갖지 않도록 충분히 조절해준다. 더불어 김용훈 감독이 잘 각색한 원작의 내용과 뛰어난 연출력 덕분에 영화는 빛날 수 있었다. 향후 그가 연출할 차기작에도 관심이 가는 이유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본래 2월 12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개봉일이 연기되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