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깊어졌다”…여자친구, 빅히트와 손잡고 선보일 ‘回:LABYRINTH’ (종합)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03 18: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여자친구가 빅히트와 손잡고 한층 깊어진 서사로 돌아왔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여자친구의 미니앨범 ‘回:LABYRINT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여자친구는 지난해 7월 발매한 앨범 ‘Fever Season’ 후 7개월만에 신보 ‘回:LABYRINTH’로 가요계에 컴백한다.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LABYRINTH’는 ‘돌다’라는 의미의 한자어 回(회)와 수많은 선택지로 인해 출구를 쉽게 찾을 수 없는 미로를 뜻하는 ‘LABYRINTH’(미로)가 만나 이뤄진 앨범명으로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인 소녀가 성장 과정에서 마주하는 선택의 순간을 함축적으로 나타낸다. 

여자친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온 여자친구는 아시아 투어와 데뷔 5주년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 만나며 공백기에도 열일행보를 이어갔다. 

9개국에서 아시아 투어 ‘GO GO GFRIEND’를 개최하며 글로벌 팬들과 만난 여자친구는 팬들의 깜짝 이벤트에 감동받았다고. 유주는 “지난해 5월부터 아시아 9개 지역에서 팬들과 만났다. 그때 팬분들이 수록곡 응원법까지 준비해오셨더라”라며 감동을 받았던 일화를 전했고, 엄지는 “정말 깜짝 선물 같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여자친구 엄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回:LABYRINTH’의 타이틀곡 ‘교차로(Crossroads)’는 선택의 기로에 놓인 마음 상태를 교차로라는 단어로 표현했다. 멈출 것인지 아니면 건너갈 것인지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앨범으로 소녀의 복잡한 감정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수록곡으로는 충돌하는 소녀의 모습을 그린 ‘Labyrinth’, 멀어진 우리가 다시 함께하자는 내용을 담은 ‘Here We Are’, 우리다웠던 모습으로 돌아가 온전하게 빛나고 싶은 마음을 노래하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두려운 어둠 속에서 나를 지켜준다는 ‘Dreamcatcher’, 나에게 보내는 위로와 공감의 메세지를 담은 ‘From Me’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여자친구 은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엄지는 이전 앨범과 다른 점에 대해 묻자 “원래도 수록곡에 앨범을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다. 우리 음악에 자부심도 있고, 쌓아가는 곡들 역시 좋은 퀄리티로 제공하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 이번에는 거기에서 수록곡이 전체적으로 연결되는 스토리라는 점이 가장 크게 달라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굉장히 사소한 것이지만 처음으로 앨범 커버에 우리 얼굴이 들어가지 않는다. 풍경 이미지가 커버에 들어가는데 색다른 것 같아서 멤버들은 굉장히 좋아하고 있다”라며 웃었다.   

여자친구 소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回:LABYRINTH’은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이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로 합류해 처음 선보이는 앨범으로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쏘스뮤직 프로듀서 노주환, 이원종을 필두로 ‘HITMAN’BANG(방시혁 프로듀서), Adora, Frants 등 빅히트 사단이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여자친구의 음악적 서사를 확장시켰다. 그뿐만 아니라 콘텐츠 기획부터 방향성, 무대 연출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해 유기적으로 연결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빅히트와의 첫 협업에 엄지는 “이번 앨범 작업에서 방시혁 프로듀서를 비롯해 사진, 영상 등 많은 부분에서 함께했다. 그래서 앨범을 통해 이야기하려는 부분이 탄탄해지고, 유기적으로 견고해진 느낌을 받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방시혁 프로듀서는 여자친구에 대한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소원은 “사실 아직 만나 뵙지는 못했다. 소속사 스태프를 통해서 ‘여자친구는 그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매력이 있다. 그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는 콘텐츠를 발전해나갔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정말 감사했고, 의지가 많이 됐다”라며 훈훈한 일화를 밝혔다.  

여자친구 예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히트와 협업한 첫 앨범인만큼 여자친구에게도 남다를 터. 앨범 만족도에 대해 소원은 “방시혁 프로듀서님이 작사에도 참여해주시고, 전체 프로듀싱도 맡아주시면서 지지해주고 응원해준다는 느낌을 받아서 저희는 너무 만족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유주 역시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셔서 멤버들이 힘을 내서 더 열심히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빅히트 아티스트와의 콜라보 유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엄지는 “기획-제작 관련 부분은 회사에서 회의를 통해 결정되기때문에 저희는 정보가 거의 없다. 우리는 쏘스뮤직 소속으로 하고 있어서 저희 것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여자친구 신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BBC와 함께한 소감도 전했다. 지난해 9월 여자친구는 영국 공영방송 BBC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해당 특집 다큐멘터리는 국내외 호평받고 있는 K팝 문화를 이해하기 위한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신비는 “우선 다른 나라에서도 K팝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한 감동이 컸다. 그리고 BBC가 굉장히 큰 매체여서 저희를 찍어주는 것만으로 감사하고 감동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친구 유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엄지는 “저희가 활동할 때 촬영을 해서 정신이 조금 없었다. 당시에 조금 짧아서 아쉬웠는데 기회가 생긴다며 더 길게 찍어보고싶다”라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고, 예린은 “K팝을 사랑해주는 것도 감사하고, K팝의 일원으로서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라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한층 성장한 매력으로 돌아온 여자친구의 미니앨범 ‘回:LABYRINTH’은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에 동시 공개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