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아이즈원(IZ*ONE), 2월17일 컴백 확정 3개월 만에 재개…조작 멤버 있는 그룹 꼬리표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2.03 00: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아이즈원이 2월 17일 컴백을 확정했다. 지난해 11월 11일 컴백 취소 이후 3개월 만에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한다.

지난 2일 연예매체 조이뉴스24에서는 아이즈원은 내달 17일 첫 정규앨범 '블룸아이즈'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컴백한다고 보도했다.

아이즈원은 지난해 11월 11일 컴백 예정이었으나, 투표 조작 논란으로 구속된 Mnet 안준영 PD가 '프로듀스 101' 시리즈 시즌3, 시즌4 순위 조작을 인정하면서 컴백이 취소됐던 것.

당시 아이즈원 컴백과 예정된 컴백쇼, 앨범 발매 등을 모두 취소하며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아이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엠넷 측은 지난달 2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엠넷과 아이즈원 멤버들의 소속사는 아이즈원 활동 정상화를 원하는 멤버들의 바람과 팬 여러분들의 의견 등을 존중해 활동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며 2월 중 활동 재개를 알리기도 했다.

이어 "아무 잘못 없이 심적 고통을 받았던 아이즈원 멤버들이 향후 팬들과 소중한 시간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따뜻하게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이즈원 측은 2월 17일 컴백을 확정짓고 본격 활동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아이즈원의 타이틀곡 '피에스타'는 세련된 멜로디와 빠르고 웅장한 사운드가 신선함을 선사하는 곡이며 이번 앨범에는 권은비, 조유리, 장원영, 김민주가 작사에 참여했다.

앞서 아이즈원의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는 지난 11월 11일 컴백 예정이었으나 취소된 바 있다.

투표 조작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엑스원은 결국 해체를 결정했다. 활동 복귀를 두고 각 소속사 간과 엠넷의 의견 차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아이즈원은 새해가 시작되자 복귀설이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아이즈원이 첫 정규 앨범 발매 직전 복귀가 무산됐고 한일 양국 합작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엠넷이 여러 이해 관계 속에 예정된 일정을 강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즈원 복귀를 두고 팬들 반응은 엇갈린 상황이다. 엠넷과 소속사가 주도한 투표 조작이고, 혐의점이 명확히 공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복귀 중단은 무리한 마녀사냥이라는 의견이 있었다.

또 반론에는 엠넷과 소속사가 이번 사태를 주도한 이상 낙하산 멤버와 그 소속사가 이득을 보는 상황이며 조작으로 합류한 멤버를 제외하거나 다른 새 그룹을 결성하라는 요구가 있었다.

아이즈원 컴백 소식에는 누리꾼들은 "조작그룹은 메스컴이 붙였으니 너희들이 떼라", "하려면 조작한 멤버들 빼고 가야지..", "죄없는 맴버들은 이제 부정적 혜택의 수혜자가 된 공범으로 낙인찍힐 거임" 등 반응을 보였다.

또한 멤버들의 피해를 강조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엠넷에게도 비판 의견이 쏠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