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동 기교 남았다" 양지원, '박빙승부' 보인 김중연에게 패배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미스터트롯' 김중연과 양지원이 박빙의 승부를 보였다.

30일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2차 데스매치에서 김중연과 양지원의 대결이 펼쳐졌다. 

본선 2차 데스매치에서 맞붙게된 김중연과 양지원. 이에 이무송은 "김중연씨가 락 사운드의 샤우팅 창법을 트로트에 잘 얹었다. 멋진 무대엿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지원에 대해서는 "워낙 완벽하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이제 어른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동 기교가 남아있다. 삶의 무게만큼 더 얹는다면 완벽 이상의 음악실력이 나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미스터트롯' 캡처

이어 신지는 "일반 김종연씨가 감정이 풍부했다. 양지원씨는 워낙 오랫동안 노래를 했기 때문에 기본기가 탄탄하다는 걸 많은 분이 안다. 저 또한 너무 잘 알고 있는데 불안하게 봤다. 그래도 끝까지 잘 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결과는 단 한 표 차이로 알려지며 박빙의 승부를 예고했다. 승자는 바로 김중연이었다. 이에 양지원은 "제 자신도 긴장을 많이 했다.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는 느낌이 든다"고 탈락 심정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무송이 정확히 잘 지적 했다고 생각함 ", "저 조언을 소화해낸다면 양지원님도 분명 발전하실 것", "저번부터 지원님 티나게 악의적으로 편집하는 것 같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김중연에 대해서는 "오늘 미스터트롯 최대 각인된 사람", "감성적으로 훨씬 좋고 한방도 있었습니다" 등의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