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구로구 고시원 화재 1명 사망·3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31일 오후 4시 44분께 서울 구로구 한 상가 건물에 들어선 고시원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다.

서울 구로소방서에 따르면 4층짜리 건물의 2, 3층에 있는 고시원 2층에서 시작된 불은 약 1시간만인 5시 40분께 모두 진화됐으나 40대 남성 1명이 고시원 공용주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이 난 고시원에는 총 23개의 방이 있다. 건물 1층은 점포로, 4층은 옥탑방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당시 건물에는 모두 5명이 있었고, 이 중 숨진 남성을 제외한 4명이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대피 과정에서 40대 남성 1명이 낙상으로 허리를 다치고, 30대 여성 1명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다른 1명은 연기 흡입으로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31일 구로구 고시원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관들 [서울 구로소방서 제공]
31일 구로구 고시원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관들 [서울 구로소방서 제공]

소방당국은 정확한 발화지점 및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숨진 남성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고시원에서는 비좁은 공간에서 화기와 전기담요 등을 사용하다가 불이 나는 일이 잦다.

특히 대피하기 어려운 좁은 구조인 경우가 많아 사람들이 잠들어 있는 밤 시간대에 불이 나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서울 시내 고시원에서는 총 144건의 화재가 발생해 8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한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 원인은 음식물 조리 중 과열 등 부주의가 97건(6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기적 요인 27건(19%), 방화 의심 6건(4.2%), 기타 14건(9.7%) 순이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