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다큐 마이웨이’ 서우림, 60년 인연 강부자와 만남…“전남편, 서울대 출신 혹했다” 회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서우림이 60년 친구인 강부자와 만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배우 서우림이 출연해 강부자와 만났다.

이날 강부자는 “나보다 너를 잘 아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서우림 씨) 처녀 때부터 지금까지 안다. 처녀 때도 참 조용하고 여자답고 고전적이고 한국적이면서 한국의 여자다. 예절이 밝아서 우리 남편한테도 아저씨라고 하면서도 아직도 어려워 한다”고 말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강부자는 “저런 사람이 기른 딸이 있으면 며느리로 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어려운 사람 있으면 뭐 라도 하나 도와주려고 한다. 네 생활이 그런게 훌륭하다. 그런데 왜 가정사에서…”라고 안타까워 했다.  

서우림의 첫 번째 결혼은 이혼으로 끝났다. 강부자는 “남편은 참 훌륭했다. 서울대학교 출신이고 잘생기고 잘나고 참 괜찮은 남편이었다”고 말했다. 

서우림은 “서울대학교 출신이라는 것에 제가 혹해서 결혼까지 했다. 인물도 좋았는데 조금 끼가 있어서 (이혼했다)”며 “그 당시에는 어쩔 수 없었다. 제가 이혼하고 자식 생각해서 굉장히 후회도 많이 했다. 그런데 당시에는 너무 힘들어서 참을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