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냥의 시간' 박정민, "영화 '파수꾼' 때와 달라진 점은 배우들의 인기…커피차 왔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20.01.31 13: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사냥의 시간' 이제훈과 박정민이 '파수꾼' 때와 달라진 점을 밝혔다.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윤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윤성현 감독은 기존 작품과 달라진 점에 대해 "영화 '파수꾼'의 경우 드라마 중심으로 이야기 구조도 복잡했다. 감정에서 오는 리얼리티 초점을 맞췄었다면 이번엔 리얼리티 보다 표현주의, 감정보다 상황에서 오는 추격전과 긴장감을 다루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윤성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성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단순하고 직선적으로 이뤄지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는 그는 "네러티브 위주의 한국영화에서 '죠스' '터미네이터' '매드맥스'처럼 직선적인 추격전이 있었으면 했다"고 전했다.  윤 감독은 "새롭다는건 조심스럽고 다른 방향성을 가진 영화인거 같다. 극미래로 보여준다기 보다 은유적으로 디스포피아적인 세계관을 보여주려했다. 젊은 이들의 하위문화들을 함께 담았다"고 덧붙였다.

또 영화를 구성하게 된 계기에 대해 "드라마나 대사 위주가 아니라 다른 영역의 영화적 재미를 주는 영화를 어릴때부터 좋아했다. '파수꾼' 이후 반대영역의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어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제훈과 박정민은 윤감독과 영화 '파수꾼' 이후 두번째로 함께 작업했다. 어떤 점이 가장 달라졌을까.

박정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제훈은 "'파수꾼'은 독립 영화다 보니 열악한 부분들이 있었다. 풍족한 식사를 할 수 없어 김밥이나 도시락으로 끼니를 떼웠는데 이번 현장에서는 먹을거리가 풍족해진게 제일 달라진 것 같다. 그외는 변한게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박정민 역시 "긴 시간동안 만나고 얘기하고 지내왔기 때문에 변한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한번에 비교해보면 차이가 보이겠지만 서서히 변해왔기 때문에 체감하지 못했다. 다만 촬영 장비가 좋아지고, 출연 배우들이 인기가 생겨서 커피차가 오고 화환도 오고 이런 외부적인 환경들이 바뀌었다. 본질적인건 변한게 없다"고 말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쫒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은 추격 스릴러로 오는 2월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