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래에셋생명, 3개월간 자사주 500만주 매입…주주가치 제고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31 12: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전날 자사주 500만주를 매입한다고 공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부터 4월29일까지 3개월에 걸쳐 장내 매수한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6년간 보장성보험의 고수익 상품군과 안정적 운영수수료가 발생하는 변액보험의 투트랙(Two-Track) 매출을 확대해왔다.

특히 차별화된 변액보험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재 업계에서 가장 높은 특별계정 비중을 보이고 있다. 생명보험협회 공시에 따르면 2019년 10월 기준, 총자산 30조 이상 보험사의 총자산 대비 특별계정 자산의 비중은 미래에셋생명이 40%로 1위를 기록했다. 이는 10%대에 머무는 국내 중대형 생보사를 크게 앞서는 수치다.

특별계정은 실적과 운용 능력이 뒷받침된다면 안정적으로 발생하는 수수료 수익과 함께 탄력적 자산운용으로 추가 수익이 가능하다. 특별계정 자산이 늘어날수록 초저금리 시대 역마진 리스크를 상쇄하고, 2022년 부채를 시가 평가하는 IFRS17 도입에 앞서 부담금리를 낮출 수 있다. 이에 따라 특별계정의 비중은 고금리 위기에 시달리는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반영하는 지표이자 IFRS17 시대를 맞는 성장동력으로 꼽힌다.

김은섭 미래에셋생명 경영서비스부문대표는 "이번 자사주 매입은 고객의 신뢰와 회사의 가치 상승, 주주 이익을 동시에 추구한다는 미래에셋생명의 의지가 반영됐다"며 "가치경영 중심의 견실한 사업구조가 차별화된 실적으로 이어지고, 이는 다시 주주 친화적 정책을 통해 주가 상승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