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냥의 시간' 이제훈, 가장 의외 배우는 박해수 "실제로는 동네 바보형"

  • 한수지 기자
  • 승인 2020.01.31 1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사냥의 시간' 배우들이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윤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우식은 가장 첫인상과 달랐던 배우를 꼽는 질문에 박해수라고 답하며 "차가울거 같고 차도남 같을 줄 알았는데 동네 형처럼 인간미가 많으셔서 거의 만나자마자 친해졌다. 전날 만나서 다음날 친한 형이 됐다"고 말했다.

이제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제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제훈 역시 박해수를 꼽으며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미지처럼 우직하고 강렬한 이미지로 봤는데 실제로는 동네 바보형처럼 친근했다"고 답했다.

영화에서는 총기 액션 등 액션장면이 다수 등장한다. 현장에서 건강을 가장 신경 쓴 인물에 대한 지목 토크가 이어졌다. 이에 각각 윤성현 감독 2표, 이제훈 2표, 박해수 2표가 나왔다.

이제훈은 박해수를 선택한 이유로 "해수형이 새신랑이 된지 얼마 안됐다. 그런 의미에서 건강을 잘챙기라는 의미로 꼽았다"고 설명했다.

박해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은 이제훈을 꼽았으며 "이미지가 건강을 잘 챙기는 이미지"라고 단순한 이유를 전했다. 최우식은 윤감독을 선택했다. 그는 "감독님이 몸이 엄청 몸이 좋으시다"는 TMI와 함께 "대장으로써 이끌어가기 위해 현장에서 푸시업을 하시기도 하고 자랑도 했다"고 밝혔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쫒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은 추격 스릴러로 오는 2월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