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먹방 유튜버 엠브로, 슬기와 포방터시장 홍탁집 근황 공개…홍탁집 사장이 건넨 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먹방 유튜버 엠브로가 최근 포방터시장과 홍탁집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9일 유튜버 엠브로는 포방터시장에서 홍탁집을 방문했다.

이날 엠브로는 "홍탁집에 오랜만에 가보겠다. 닭볶음탕이 먹고싶다"고 말했다.

엠브로의 절친 슬기(일명 쓰레기)는 "닭볶음탕 너무 맛있다"며 슬기는 "저번에 라면 사리를 못 먹었다"고 말하자 엠브로는 "한이 되더라"고 답했다.

엠브로는 "국물있는 닭볶음탕은 홍탁집이 최고다"고 말하며 먹방을 즐겼다. 이어 국물 닭볶음탕과 함께 공깃밥을 즐겼다. 

유튜브 엠브로
포방터시장 홍탁집 근황 / 유튜브 엠브로

홍탁집 사장은 엠브로에게 "그럼 연돈은 어떻게?"라고 말했다. 

이에 엠브로는 "저도 너무 가고 싶은데, 줄이 너무 길다. 대기시간이 13시간은 기다려야 된다고 말해서.."라고 말했다.

엠브로는 "안그래도 사장님이랑 연락은 가끔하고 지낸다"고 말하자 슬기는 "얘도 가려고하는 마음이 강하다"고 덧붙였다. 엠브로는 제주도 돈까스 집을 되게 가고싶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탁집 사장님은 "가서 먹을 만 한 메리트가 뭐냐면 빵가루도 바뀌고, 흑돼지"라고 추천했다.

엠브로는 "나도 먹고싶은데, 같이 가실래요?"라고 말하자 홍탁집 사장은 웃음이 터졌다.

이어 홍탁집 사장은 "아니요. 저는 평생무료"라고 말하며 환하게 웃음짓는다.

이에 엠브로는 "아 난 왜 저런거 없지"라며 "연락 좀 더 자주 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엠브로는 "슬쩍 뒷줄 좀 설까?"라며 웃음지었다.

하지만 엠브로는 "연돈 사장님 얄짤없어. 고기 앞에서 평등하다"고 확고하게 말한다.

영상이 게재되자 누리꾼들은 "홍탁님 이제 장사에 대한 확신이 드신거 같네요. 음식 설명할때 자신감도 있어보이고 자부심이 있는거 같아서 보기 좋아요", "진짜 다른건 몰라도 홍탁집 어머니 얼굴이 정말 좋아지셔서 다행이야ㅠㅠ 방송보고 우실 때 같이 울었는데.. 진짜 10년은 더 젊어지신 것 같아...", "막 너무익어서 부서지는 감자랑 양념을 같이 밥에 비벼서 한입 딱 입에 넣으면..내일 해먹어야겠어요ㅜㅜ 라면사리도 넣어먹어야지", "홍탁집은 진짜 앞으로도 잘되길...첨에는 왜 저런 사람을 돕나했는데 이분이 진짜 진국이었음. 몇 달 안지나서 돈욕심에 거짓말 가득하는 사람들보니까 속답답했는데...홍탁집 보니까 너무 좋음", "우와ㅋㅋㅋ포방터 지킴이네 이제ㅋㅋㅋㅋ장사하는거도 너무 유쾌하고 깔끔하고 기분 좋은거 같음..장사 계속 잘 되시길...멀어서 못 가지만 기회가 되면 한번 가보고 싶네요ㅋㅋㅋ" 등 홍탁집 사장에 대한 칭찬이 이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