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 나태주, 섹시+태권도 퍼포먼스로 영기 꺾고 '합격'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미스터트롯'에서 나태주가 섹시미와 태권도 퍼포먼스 등 화려한 무대로 영기를 꺾었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30일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2차 1: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추혁진과 김희재의 대결에서 김희재가 승리했고, 다음으로는 영기와 나태주의 대결이 펼쳐졌다. 영기는 카리스마 있는 모델같은 모습으로 등장해 신지의 감탄을 자아냈고 세대를 막론하고 격한 환호를 받았다.

이어 등장한 나태주는 여유 끝판왕의 모습을 보여주며 중간에 공중제비도 하는 등 범상치 않은 등장을 보여줬다. 나태주의 등장에 많은 여성팬들이 크게 환호했다. 무대 위에서 영기와 나태주는 서로를 장난스레 지목하며 예사롭지 않은 합을 보여줬다. 장윤정은 "영기가 오늘 자신있어 보이는데?"라고 말했고 신지는 "나태주가 오늘 훨씬 긴장했어"라고 얘기했다. 김준수 또한 "확실히 지목당한 사람이 지목한 사람보다 표정이 어두워"라고 말했다.

영기는 "0.1초도 기술을 사용하지 않고 형을 이겨버리겠다 이런 말씀을 저한테 해주셨어요. 그래서 제가 감히 한 말씀 드리자면, 내가 준비한 무대 보고 나면 네가 가진 온갖 기술을 다 쓰게 될거야"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나태주는 불쾌해하며 웃는 모습을 보였다. 영기와 나태주는 무대 시작 전 백스테이지에서 서로 견제를 하면서도 티격태격하는 재미와 케미스트리를 보여줬다. 

먼저 영기의 무대가 시작됐다. 영기는 진성의 곡인 '동전인생'을 선곡했다. 이는 가수 진성이 직접 작사한 곡이고, 진성은 "내 노래를?"하고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영기는 구수한 가창력으로 듣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차분하게 노래를 하던 영기는 중간에 어디선가 기타 소품을 꺼내 멋진 퍼포먼스를 보였고 명불허전 '개가수'다운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나태주는 '너는 내 남자'를 불렀다.

나태주는 훈훈한 외모로 여심을 저격하며 눈빛부터 아련한 모습을 보여줬다. 차분하게 노래를 시작한 나태주는 이어 자켓을 벗고 베스트만 입은 의상을 공개했다. 레인보우의 지숙은 깜짝 놀라기도 했다. 이어 나태주는 현란한 댄스와 함께 흥겨운 무대를 계속해서 이어갔다. 

이어서 나태주는 태권도 도복을 입고 도복을 입은 다른 선수들과 함께 멋진 태권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어 발차기 퍼포먼스를 보여주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가창력을 보여줘 마스터들을 놀라게 했다. 진성은 나태주에 한 표를 던졌다고 얘기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다른 마스터들은 당황했고 진성은 "이 부분만 저기 편집해주시고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편집을 하기 애매하게 말씀하셔서"라며 웃었고, 장윤정은 "영기 씨는 연습을 많이 한 게 느껴졌어요. 처음 도전하는 정통 트롯도 완벽 소화했어요"라고 평했다. 이어 곧 두 사람 중 어떤 사람이 합격을 하게 될 지 결단의 시간이 다가왔다. 결국 나태주가 합격을 거머쥐었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조선 채널에서 방송된다. 전작 '미스트롯'이 대히트를 기록하며 만들어진 '미스터트롯'은 벌써부터 많은 시청자들의 이슈로 떠오르며 참가자부터 재방송, 방청 신청까지 숱한 관심을 얻고 있다. 특히 출연자 가운데서도 김호중, 임영웅, 장민호 참가자가 시청자들로부터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