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안효섭, ‘심쿵 유발’ 첫 키스→재방송부터 감성 돋는 OST까지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과 안효섭이 첫키스신으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이성경과 안효섭이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이성경은 자신의 가족 이야기를 털어놓으면서 마음속 깊게 담아둔 것을 털어놓았다. 이성경은 혼자 있는 안효섭에게 다가가 “나는 아버지가 의사야. 오빠도 의사고, 언니도 의사고, 엄마는 가정주분데 나랑 통화하는 걸 낙으로 아셔”라고 말했다.

이성경-안효섭 /
이성경-안효섭 / SBS ‘낭만닥터 김사부2’ 네이버 tv캐스트

이에 안효섭은 “의사 집안인 거 자랑하냐”고 말하자 이성경은 “그중에 내가 제일 쳐진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성경은 “솔직히 처음 봤을 때부터 너무 거슬렸었어. 본과 때부터 너무 까칠했다. 거만하고, 도도하고 잘난 척하고, 되게 잘생긴 줄 알고 밥맛없었어”라고 저격했다.

그러나 이성경은 “마음이 아프더라”라며 “실은 어제 처음 들었어. 너희 부모님 어렸을 때 돌아가셨다는 이야기. 그 말 듣는데, 이상하게 마음이 아프더라”라고 말했다.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도중 안효섭은 진지하게 이야기하지 말라며 돌연 화를 냈다. 안효섭은 “진지해지는 순간 너랑 나랑 답 없어”라며 “리셋”을 외치고 이성경에게 키스했다. 두 사람의 관계가 변화할 것에 대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키스신 중에 흘러나온 ‘낭만닥터 김사부2’OST Part.2 거미 ‘너의 하루는 좀 어때’로 감성을 더했다. 거미를 비롯해 백현, 찬열-펀치, 헤이즈, 양다일, 마마무까지 함께 하며 초호화 OST 라인업으로 화제가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