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우아한 모녀’ 차예련, 설간호사 김보미의 말 듣고 최명길 금고에서 지수원의 유괴된 딸이자 자신의 사진…최명길에게 “이 사진이 왜?”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29 20: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는 차예련이 설간호사 김보미의 말을 듣고 최명길 금고에서 지수원의 유괴된 딸의 아기 사진을 보고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61회’에서 제니스(차예련-홍유라-한유진)이 캐리 정(최명길-차미연)이 숨겨놓은 자신의 아기 사진을 보게됐다.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캐리 정(최명길-차미연)에게 "30년 전에 저지른 일로 지금가지도 불안한 거냐?"라고 물었다. 제니스(차예련)는 캐리 정(최명길)의 간곡한 부탁에 "혼자서 토론토에 가겠다"고 억지로 승낙을 하게 됐다. 

지난 방송에서 세라(오채이)는 엄마 은하(지수원)이 유괴된 언니 홍유라의 집착이 점점 더 심해진 모습에 힘들어했다. 세라는 은하에게 "난 안중에도 없냐. 언니는 이미 죽었다"라고 폭언을 하면서 홍유라의 아기 모습이 녹화된 비디오 테이프를 망가뜨렸다. 은하(지수원)는 아기 유라의 모습이 담긴 테이프가 망가지나 충격으로 쓰러지게 됐다. 

세라(오채이)는 언니 홍유라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할 거라고 절망을 하고 집을 나가게 됐다. 또한 데니 정(이해우)이 술에 취해 위기에 처한 세라(오채이)를 발견하고 구해주게 됐다. 데니는 "아 왜 이런데서 실실 웃고 있어요? 왜 이런데서 혼자서 술을 마시냐?"라고 하며 세라를 술집에서 데리고 나왔다.

세라는 데니와 함께 술집을 나오다가 술집 입구에서 해준을 보고 "오빠다"라고 하며 웃으며 앞으로 나갔다. 

세라(오채이)는 언니 홍유라의 존재가 밝혀질까봐 해준(김흥수)의 사무실을 뒤지며 서류를 찾았다. 해준(김흥수)은 고소를 앞두고 제니스를 공격하게 됐다고 생각하고 착잡한 기분이 됐지만 결국 제니스의 고소장을 들고 경찰서를 찾아갔다.

제니스는 회사 로비에서 만난 해준에게 "혹시나 해서 말인데 나한테 미안해 하지 마라. 그리고 고마웠다"라고 하며 해준을 더욱 혼란스럽게 했다. 세라(오채이)는 제니스에게 "니 부모 죄"라고 했고 세라는 "니 부모 죄라니? 그거 다 오해야"라고 설득했다.

그러자 제니스는 세라에게 한 번 만 더 캐리에 대해 근거 없는 모함을 하면 "내가 가만히 안 있어"라고 하며 경고했다.

세라는 제니스에게 "지금 해준 오빠가 고소를 하러 갔다. 그러니 너는 외국으로 도망가"라고 했고 제니스는 "왜 나한테 이런 말을 하냐?"고 물었다. 이에 세라는 "캐리가 몸통이니 네가 출국하면 캐리가 다 짊어질 거다"라고 답했고 제니스는 출국 계획에 대해 다시 생각했다.

캐리는 재명을 찾아가서 자신이 차미연임을 밝히고 30년 전 남편 한명호(이정훈)이 왜 의문사를 당했는지 추궁을 했다. 캐리는 "당신 아내가 남편이 범인임을 알면?"이라고 윤경(조경숙)에게 알리겠다고 재명을 협박을 했다. 

또 캐리는 은하(지수원)와 인철(이훈)에게 당신 딸은 당신이 잃어버린 거야. 라고 말했고 제니스는 설간호사(김보미)의 말을 듣고 캐리의 금고에 은하(지수원)이 가지고 있던 큰딸 홍유라의 사진을 보고 의문을 가지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우아한 모녀’는 엄마(최명길)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차예련)와 그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른 멜로드라마이다. 

출연진은 최명길(정미애 역), 차예련(한유진 역), 김흥수(구해준 역), 김명수(구재명 역), 지수원(서은하 역), 이훈(홍인철 역), 조경숙(조윤경 역), 오채이(홍세라 역), 이해우(데니정)이 출연한다.

‘우아한 모녀’는 어수선 PD 연출, 오상희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