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본대로 말하라' 진서연, "소녀시대 수영 보러 오는 재미 쏠쏠, 상상 그 이상"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29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본대로 말하라' 최수영과 진서연이 함께 맞춘 호흡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혁, 최수영, 진서연, 장현성, 류승수, 김상훈 감독이 참석했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로 드라마 ‘보이스1’, ‘손 the guest’, ‘라이어 게임’, ‘피리 부는 사나이’ 등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크리에이터를 맡아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진서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수영은 진서연과의 호흡에 대해 "얼굴만 봐도 웃음이 난다. 언니랑 역할을 넘어서 인간 대 인간으로서 좋아하는 분이고 저는 이 작품 하면서 현장이 즐거울 줄 몰랐다. 심각한 사건도 많고 분위기 자체가 밝은톤이 아니었는데 서연언니가 현장에 올때마다 외치는 구호가 있다. '행복의 나라로 고고싱'이다. 현장에 오면 분위기가 너무 화기애애하고 극 중 호흡자체는 제가 동경하는 광수대 팀장님이고 저의 능력을 알아봐주고 지지하면서 성장을 지켜봐주는 그런 롤이시다"라고 말했다.

최수영은 보이는 건 모두 사진처럼 생생하게 기억하는 신참 형사 '차수영' 역을 맡았다. 영화 ‘독전’으로 최고의 신스틸러로 부상한 진서연은 광역수사대 팀장 황하영 역을 연기하며 독보적 카리스마를 보여줄 예정이다.

진서연은 "육아에 비하면 너무나 행복의 나라로 고고싱이었다. 촬영 현장에 오는게 행복하고 같이 일하는 동료, 스텝들이 장르물과 사뭇 다르게 유쾌하고 즐겁게 일을 하고 계셔서 저 또한 즐겁다"면서 "수영씨와의 케미는 실제로 인간적으로 귀여운 동생이고 재밌어서 현장에 저도 소녀시대 수영 보러 오는 재미가 쏠쏠하다. 춤도 보여주시고 즐겁다. 상상했지만 상상 그 이상"이라고 표현하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

'본대로 말하라'는 오는 2월 1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