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뚝딱TV’ 뚝딱이, 유튜브 구독자 3만 돌파…펭수-뚝딱이 아빠 등장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뚝딱TV'를 개설한 EBS 캐릭터 뚝딱이가 구독자 3만명을 돌파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뚝딱이가 펭수를 잇는 EBS의 인기 캐릭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8일 오후 유튜브 채널 '뚝딱TV'는 "파일럿 4편으로 구독자 2500명을 넘길거라 예상하지 못했던 소심한 제작진은 뚝딱이의 유튜브 제작에 대한 고난과 좌절 영상을 미리 촬영을 했던 것"이라며 기존 촬영분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는 '뚝딱이의 뚝딱TV가 만약 구독자 2500명을 넘기지 못했더라면'이라는 주제의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뚝딱TV'는 유튜브 영상 4편 안에 구독자수 1만명 이상을 돌파해야 하는 미션을 갖고 시작했던 채널이다. 

유튜브 채널 '뚝딱TV'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뚝딱TV' 화면 캡처

뚝딱이는 "워크맨처럼 촬영하는 것은 어떨까요?", "유산슬 섭외는?", "밖에 나가서 전단지를 돌리겠다", "김명중 사장님을 만나보겠다" 등 유튜브 채널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뚝딱이의 이프 드라마에는 지난 에피소드에 등장했던 펭수를 비롯해, '딩동댕 유치원' 뚝딱이 아빠 개그맨 김종석 등이 등장하며 채널 구독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네티즌들은 "뚝딱아 어릴 때 맨날 '딩동댕 유치원' 봤어", "동년배들끼리 돕고 살아야 한다고 홍보했어", "뚝딱아 널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알아줘", "우리 뚝딱이 여린 아이였구나", "여전히 사랑스러운 우리 뚝딱이 덧니", "뚝딱좌 최고다" 등 뚝딱이를 향한 응원 메시지를 남겨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현재 뚝딱이의 '뚝딱TV' 구독자는 3만 명을 넘어 섰다. '딩동댕 유치원'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뚝딱이가 유튜브 스타로 재조명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