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온도(ondo), 스티커 디자인 표절 논란에 인스타서 입장 표명…피드백에도 여전히 식지 않는 의혹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1.28 2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유튜버 온도(ondo)가 최근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온도는 2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직접 만들어서 판매하고 있는 상품이 오해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조금 더 명확하게 정리하여 설명드리는 게 맞는 거 같아 피드백이 늦었다. 정말 죄송하다"며 조심스럽게 글을 이어갔다.

'심플 라이프'라는 콘텐츠를 많은 이들과 공유하고 싶어 유튜브를 시작했다는 온도는 "고민 끝에 저의 일상을 조금이라도 더 쉽고 친근하게 공감하실 수 있도록 제 영상 속에서 느낄 수 있는 감성을 담아 제품을 디자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슈가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겠다고 말한 그는 "포시즌 스티커는 명확한 컨셉과 명언 카드 등 저만의 구성으로 만들어지게 되었고 디자인 자체는 사계절이라는 명확한 컨셉으로 만들어졌다"면서 "유사 브랜드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제품의 기획부터 제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명확히 달랐기 때문에 그 당시에는 빠르게 대응하지 않았다. 이 부분은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썸무드디자인 스티커(상)-온도 스티커(하) / 온라인 커뮤니티
썸무드디자인 스티커(상)-온도 스티커(하)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온도체 스티커(알파벳 스티커)에 대해서는 "4년 전쯤에 이미 만들어 놓았던 '온도체(폰트)'를 통해 일상의 다양한 메세지를 전하고 싶었다"며 "다른 디자인의 대한 문제점에 대해서도 타 브랜드의 특정제품 표절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많은 디자이너들이 입점된 오브젝트에서 유사성에 대한 논란이 예상되었다면 입점 자체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한 온도는 "좀더 체계적인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고 넘겼던 부분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끝으로 "여러분과 함께 나아가는 길에 같은 논란이 발생 하지 않도록 더 신중하고 꼼꼼하게 해나가겠다"고 말하며 마무리했다.

앞서 온도는 썸무드디자인의 컬러무드스티커의 디자인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썸무드디자인은 "어차피 같은 동그라미, 비슷한 색이라면 다양한 것을 고민하고 시도하는 게 디자이너가 할 일 아닌가 싶다"며 건전한 경쟁을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서커스보이밴드의 알파벳 스티커, 모 쇼핑몰서 판매하는 컵 등도 표절 의혹을 받으면서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작권 의식이 없어보임", "피드백이 더 어이없다", "나도 저 스티커 있는데 원작자가 따로 있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9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인 온도(ondo)는 샌드박스 소속으로, 쿠킹, 브이로그 등의 영상을 주로 올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