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포방터 돈까스 '연돈' 맛본 에이핑크 보미, "생각보다 양 많고 씹을때 과자 소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포방터 돈까스 '연돈' 이 제주도로 이사간 후 맛을 궁금해하는 사람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에이핑크 보미의 리뷰가 재조명됐다.

지난해 12월 에이핑크 보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뽐뽐뽐'에 "골목식당 hot 맛집!! 뽀미의 포방터시장 연돈 돈가스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보미는 "뽀송이 여러분, 오늘은 제가 돈가스를 먹으러 포방터 시장에 다녀왔어요!포방터 시장 동네 주민인 남사친과 함께 치즈 돈가스부터 등심 돈가스까지 먹으며 맛난 먹방을 찍고 왔습니다"라고 소개했다.

유튜브 채널 '뽐뽐뽐'

보미는 치즈 돈가스를 소스에 찍어 시식한 후 "치즈가 내 사랑만큼 듬뿍 담겨있다"면서 감탄사를 남발했다.

이어 카레 소스에 찍어 먹더니 "카레가 진짜 맛있다. 카렌데 평소에 그 카레가 아니다"라며 엄지를 들어올렸다.

다음 등심 돈가스를 맛 본 보미는 "여기 돈가스 매력은 겉에 튀김이 얇고 바삭하다. 씹을때 과자 씹는 소리가 난다"고 설명했다.

자르지 않은 치즈 돈가스를 한 입 크게 베어문 보미는 "너무 맛있다.샐러드도 맛있다. 생각보다 양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등심에 카레를 찍어먹는게 맛있다. 여러분은 매장에서 드시는게 가장 맛있을 거다. 지금도 맛있긴 한데 친구에 따르면 식으면 그거보단 맛이 덜하다고 한다"면서 자세한 리뷰를 전했다.

보미는 '연돈' 돈까스 한 줄 평으로 "튀김은 진짜 바삭하고 얇고 안에 치즈는 묵직하고 너무 많다"고 정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