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장도연, ‘빅잼 선사’ 고군분투…다음 게스트는 ‘부산행’ 연상호 감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장도연이 빅잼을 선사하며 고군분투했다.

지난 25일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장도연 스페셜 멋쁨주의 뼈를 내주고 빅잼을 취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이동욱은 장도연에 대해 “멋쁨이라는 단어에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이라고 소개해 이목을 끌었다. 장도연은 첫 등장부터 남다른 웃음 코드를 선보였다.

장도연-연상호 감독 /
장도연-연상호 감독 /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네이버 tv캐스트

이름 선정이 어떠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생각을 많이 안 하신 게 아닌가? 약간 그런 느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첫 게스트로 공유가 출연해 두 사람이 눈빛 교환을 하면서 장도연은 리얼하게 쓰러지는 연기로 공유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진지하게 흘러갈 수도 있는 토크쇼를 장도연만의 개그 코드로 프로그램의 재미를 한껏 더했다. 특히 시츄레이션 토크에서는 뼈그맨답게 순발력 넘치는 드립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욱 토크쇼’에서는 ‘부산행’ 감독 연상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연상호 감독은 영화는 물론 드라마, 웹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직접 이동욱과 연출한 영상이 공개될 것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각 분야 최고의 셀럽을 초대해 스튜디오, 셀럽과 연관된 장소, 시추에이션 토크 등 한 인물을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담아낸 혁신적인 토크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