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배우 출신 지방 연기학원 원장 연기지도 빌미로 고교생 성폭행…'그루밍 성폭행' 의혹에 '부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28 1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연예계 또 다시 성추문 파문이 시작됐다. 구체적인 것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연예계 전반에 또 다시 불안감이 돌고있다.

지난 2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배우 출신의 연기 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원장은 과거 인기가 많았던 중년의 영화인으로 알려졌다. 이날 성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B 씨는 "연기가 꿈이어서 학원에 등록했지만, 원장으로부터 지속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첫 성폭행은 독립영화를 찍으면서 벌어졌다고 해 더 충격을 안겼다. B씨는 인터뷰를 통해 "제 표정에서 감정이 안 나온다고 따로 원장실로 불러서 몸을 더듬고 하다 (원장이) '불감증인가?'라고 말하더라. 불감증 이런 말을 들어도 솔직히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며 집과 모텔에서 지속적인 성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B씨는 당시 정신과 전문의와 상담을 받았었다고. 전문의는 "병원에 5번 왔다. 성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다"며 "환자는 '배우가 돼야하니 그냥 참아야한다'는 말을 했었다"고 전했다.

채널A 방송캡처
채널A 방송캡처

하지만 이같은 주장에 원장인 A씨는 "B씨와 사귀는 사이였다. 집으로 부른 것은 촬영 때문이었다. 또 모텔을 여러 번 간 건 맞지만 오히려 집에 가기 싫다는 A 양의 요구로 갔을 뿐, 성관계도 없었다"면서 "모텔을 한 번 간 게 아니라 그런저런 이유로 몇 번 가기는 했지만 방을 같이 잡아주고 나온 적이 있다"고 반박했다.

원장은 학원 내에서 신적인 존재였다고 전해졌다. 영화계에서 그의 눈 밖에 났다가 꿈을 이룰 수 없다는 인식이 생겨난 것. 학원 관계자는 "(영화 배우) 누구도 키우고 (그랬다더라). 자신이 대단한 사람처럼 얘기를 하니까 애들 사이에서는 정말 신적인 존재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원장은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집으로 부른 것은 촬영르 돕기 위해서, 모텔을 간 적은 있으나 B씨의 요구였을 뿐 성관계는 하지 않았다고. 그는 당시 자신이 B씨와 연인관계였다며 둘이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B씨 외에도 원장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도 추가로 공개됐다. 이들 역시 모두 원장실로 불려가 탈의를 요구 받았다고 밝혔다. 

한 수강생도 원장실로 불려가 "옷을 벗으라"는 명령을 들었다. 그는 "여기서 옷을 벗어야하냐고 되물으니 원장이 뭐가 부끄럽냐. 서울에서는 이런거 아무 것도 아니다. 연예인들 내 앞에서 옷 다 벗고 티비에서 나온 춤 그대로 춘 적도 있다고 그러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기자가) 조금이라도 신체 노출을 원치 않는다면 연기하기 곤란하다"라며 "맨날 먹고 있고 체형 관리도 안 된 애들 자극을 주기 위한 이유도 있다"고 말했다.

원장은 평소에도 '여배우의 성상납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해 파문이 일고있다. 그는 '주조연급으로 작품에 꽂아줄테니 성관계하자는 제안이 들어오면 어떻게 할래?', '직업으로 삼으려면 여자가 성관계 해주는 것은 흔한 일이야'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장은 당시 발언을 두고 농답이었다고 했다. 그는 B씨를 상대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