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프간 탈레반 장악 지역서 추락한 보잉기, "80여명 탑승 가능성"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27 21: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27일 오후 아프가니스탄 무장 반군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 중부 지역에서 비행기 한 대가 추락했다고 현지 주정부 관계자들이 밝혔다.

추락기가 국영 항공사인 아리아나 아프간항공 소속 보잉 여객기라고 일부 외신들이 보도했으나, 아프간항공 측은 "오늘 모든 비행이 정상적으로 완료됐다. 추락한 여객기가 없다"고 발표했다.

앞서 아리프 누리 가즈니 주정부 대변인은 "아리아나 아프간항공 소속 보잉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 10분께 가즈니주 데흐야크 지역에 추락했다"며 "마을 사람들이 불을 끄려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복수의 지방 의원과 지방 경찰 대변인도 비행기의 추락 사실은 확인했지만, 사고기가 여객기인지 군용기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현지에서는 사고기가 '헤라트발 카불행 여객기다', '헤라트발 뉴델리행 여객기다', '83명이 탔다', '110명이 탔다'는 등 다양한 추측이 나왔으나 이 또한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발생 지점이 탈레반 장악 구역이라 아프간 군경, 주정부 관계자들이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고 AP통신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현지 기자는 "비행기가 충돌한 뒤 귀가 먹먹할 정도로 큰 소리가 났고, 탈레반이 지금 불을 끄려고 하고 있다"고 SNS에 적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