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기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폭행 의혹…네티즌 “정체 누군지 밝혀라”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27 2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한 연기학원 원장이 1년간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7일 채널A 뉴스 측은 연기학원 원장의 미성년자 그루밍 성폭행 사건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방 연기학원을 운영 중인 원장은 과거 이름있는 영화인으로,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피해자 다혜 양(가명)과 학원을 통해 만났다. 

다혜 양의 주장에 따르면 첫 성폭행은 독립 영화를 찍으면서 일어났다. 그는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수없이 말했다”고 정신적인 세뇌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채널A뉴스 영상 캡처
채널A뉴스 영상 캡처

당시 다혜 양과 상담을 했던 정신과 전문의는 “(성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연기 쪽을 가야 하는데 길이 끊기니 그냥 참고 내가 해 나가야 된다고(말했다)”라고 증언했다. 더불어 다혜 양이 주로 성폭행을 당했던 모텔 측 관계자들도 원장을 기억하고 있었다.

전 학원 관계자인 A씨와 B씨는 “애들 사이에서는 신적인 존재였다” “영화계나 연기 생활은 이분 눈 밖에 나는 순간 못하겠구나”고 증언했다.

그러나 원장 측은 다혜 양과 사귀는 사이였다며 주고받은 메시지 일부를 공개,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모텔을 한 번 간 게 아니라 그런저런 이유가 있어서 몇 번 가기는 했는데 가서 (방을) 같이 잡아주고 (나는) 나왔다”고 주장했다.

다혜 양뿐만 아니라 그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전 학원생들은 2명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혜 양은 성인이 되고 피해 사실을 처음 인지해 고소를 망설이고 있으나 원장은 다혜양을 명예훼손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와 누구지” “원장 누구야?” “누군지 알려줬으면”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