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국내 네 번째 확진자는 55세 한국인 남성…세 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공개돼 충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1.27 1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우한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네티즌들의 걱정이 늘어가고 있다.

다수의 매체들은 27일 질병관리본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해당 환자는 지난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다가 나흘 뒤인 25일 고열과 근육통으로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김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26일 보건소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결국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소식에 네티즌들은 "그래도 아직까진 우한 다녀온 사람들만 걸렸네", "이 분은 그래도 노력하신 편이네", "2차 감염만 없었으면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해당 환자는 22일 압구정 성형외과와 선릉의 모 호텔을 방문했고, 23일에는 잠원동의 한강 공원을 방문해 편의점을 이용했다.

더불어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의 음식점을 이용했으며, 다음날은 성형외과를 재방문한 뒤 고양시 일산서구 일산3동을 방문해 일대 음식점과 카페를 이용했다.

25일이 되어서야 자진신고 뒤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된 후 격리된 해당 환자는 우한에서 거주 중이며, 한국에 자택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