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디언, 영국 보건전문가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이미 10만명 이를 것" 보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27 1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3만~20만명 사이로 추산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자가 이미 10만명 이상이라는 영국 보건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중위생 전문가인 닐 퍼거슨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교수는 "내가 아는 한 감염자는 현재 10만명에 이를 것"이라면서 실제 감염자 수는 중국 보건당국 등을 통해 알려진 2천여명을 크게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그러나 감염자 숫자가 '3만명에서 20만명 사이'일 수 있다며 자신의 주장에 여지를 남겼다. 하지만 "수많은 사람이 감염됐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사스·메르스 비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武漢) 폐렴'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급으로 퍼질지를 놓고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파력이 사스보다는 낮지만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는 높다고 파악했다. / 연합뉴스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사스·메르스 비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武漢) 폐렴'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급으로 퍼질지를 놓고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파력이 사스보다는 낮지만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는 높다고 파악했다. / 연합뉴스

아직 영국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조만간 우리도 사례를 받게 될 것"이라고 퍼거슨 교수는 단언했다.

그는 "유럽 전역에 현재 많은 수의 중국인 관광객들이 있다"면서 "중국이 이를 통제하지 않는 한 우리도 사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퍼거슨 교수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달리 우한 폐렴 감염자는 별다른 증세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이들이 레이더망에 잡히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했다.

증세가 경미한 보균자들이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주위에 전파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다.

중국에서도 증세가 나타나기 전 다른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사례가 보고됐다.

독감이나 감기도 건강해 보이는 사람에게서 옮는다고 임페리얼칼리지의 웬디 바클레이 전염병학과 교수는 지적했다.

바클레이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독감이나 감기와) 똑같이 작동한다고 해도 크게 놀랍지 않다"면서 "만약 그렇다고 입증되면 확산을 막는 것은 더 큰 도전이 될 것이며 공항 검색 같은 방법으로는 바이러스를 저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