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칸의 남자’ 배우 이성민, 밖에서 영화제 휩쓸어도 “집에만 가면 작아져”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1.26 2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배우 이성민이 아내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배우 이성민이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최근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박정희 역으로 분한 이성민은 ‘미스터 주:사라진 VIP’에서는 또 코믹한 연기로 2020년 극장가에 상극의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오가고 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영화 ‘공작’으로 칸 국제영화제에도 초청받았던 이성민은 당시 아내와 함께 초청을 받았을 당시를 회상했다.

이성민은 “아내가 평소 치마도 잘 안 입는데 이번에 드레스코드를 위해 일주일 동안 옷을 고민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정작 아내가 시차 적응에 실패해 영화가 상영됐을 때 잠들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왜 집에만 들어가면 작아지는지... 작년 ‘백상예술대상’ 때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수상 후 집에 들어갔는데, (아내가) 쓰레기를 치우고 오라더라”며 배우와 현실가장을 오가는 이성민의 삶이 적나라하게 공개됐다.

이에 모벤저스들은 “집에 들어가는 동시에 가장으로 변해서 그렇다” “상을 처음 받은 게 아니고 자주 받아서 그런 것”이라 위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