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트와이스 나연 스토커 남성, 열애 주장→채영 번호유출까지?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1.26 2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트와이스(TWICE) 멤버들이 심각한 사생활 피해 및 정보 유출로 곤혹을 치루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6일 채영은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 “숫자 11개가 배려와 존중이 없는 한 사람을 통해 인터넷에 올라온 순간, 제 핸드폰은 온갖 전화와 문자로 도배되었다”며 자신의 연락처가 유출된 사실을 알렸다.

이어 채영은 이미 트와이스 멤버들과 소속사 동료 가수들 역시 같은 피해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또한 “관심과  사랑이라고 포장하며 보내는 행동과 연락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지 생각해보길 바란다”며 일침을 날렸다.

트와이스 채영-나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트와이스 채영-나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채영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온라인 상에 채영의 개인정보(전화번호)가 유출돼 무단으로 유포되고 있는 정황과 채영에게 연락을 취하는 사례가 확인됐다”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며 앞서 트와이스 멤버 나연의 스토커로 알려진 독일인 남성이 자신의 SNS계정에 자신이 채영의 연락처를 유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인 스토커는 “내가 기분나쁘게 했다면 사과한다. 미안하지만 도와달라. 많은 팬들이 날 위협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글을 삭제해달라”며 자신의 계성에 글을 올렸다.

그의 게시글에 따르면 스토커 남성은 “어떤 아이들이 너를 귀찮게 하면 내 잘못은 아니다. 나는 조흔 의도로 번호를 퍼뜨렸다”며 “나연과 얘기하고 싶었다. 나연은 나랑 제대로 의사소통을 못하고 있다“고 이야기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

독일인 스토커 남성은 앞서 비행기에 탑승해 있는 나연에게 접근을 시도해 소란을 일으켰던 인물로, 그는 트와이스 숙소를 수소문하거나 나연의 가족들에게도 접근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