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유튜버 하늘, 일진 논란 과거 졸업사진 눈길…'학폭' 사과에도 비난 계속

  • 한수지 기자
  • 승인 2020.01.26 16: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갑질 의혹에 이어 과거 학교폭력 논란을 산 유튜버 하늘이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비판 여론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하늘 졸업사진'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사진은 하늘의 중학교 졸업사진으로 얇은 눈썹과 눈화장, 지금과는 사뭇 다른 세보이는 인상이 시선을 모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성형 전에는 전형적인 일진 얼굴이었네" "학폭 인정하고 보니 인성이 얼굴에서 보인다" "인상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나 신기하다" "엄청 놀았나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늘 과거 졸업사진-현재 / 온라인 커뮤니티, 하늘 인스타그램
하늘 과거 졸업사진-현재 / 온라인 커뮤니티, 하늘 인스타그램

'하늘하늘' 쇼핑몰의 대표로 활동 중인 하늘은 최근 취업사이트에 갑질 의혹 후기들이 게재되며 논란이 일었다. 이후 하늘은 인스타그램에서 갑질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추가 증언은 계속됐다.

이후 하늘의 동창들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그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정황을 상세히 폭로하며 논란은 더욱 파장이 일었다.

결국 하늘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교폭력을 인정하고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부끄러워진다"며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고 적었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과거의 행동들로 항상 마음 한편이 불안하고 무서웠다"는 그는 "스스로를 많이 돌아보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니 정말 미안한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할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전형적인 가해자 마인드"라며 사과문에 대해서도 질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