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활동 중단’ 트와이스(TWICE) 미나, 인스타그램으로 알린 근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활동을 중단했던 트와이스(TWICE) 미나가 인스타그램으로 근황을 알렸다.

25일 오후 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네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일상을 보내는 미나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미나의 근황에 많은 팬들이 반가움을 자아내고 있다.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1997년생인 미나의 나이는 24세. 앞서 미나는 지난해 8월 불안장애로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당시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의 전문 의료 기관을 통한 확인 결과 미나의 건강 상태 진단명은 불안장애로 확인됐다”며 “해당 증상의 가장 큰 특징은 극도의 불안 상태가 지속 혹은 간헐적으로 예측 없이 발생한다는 점, 불안 상태의 수위 또한 갑작스럽게 변동된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나의 일정 참여에 대해서는 이러한 가변적인 상황을 전제로 미나 본인 및 멤버들과의 상의를 통해 판단 및 결정하고 있다. 또한 미나의 일정 참여는 절대적으로 본인의 객관적인 건강 상태에 근거해야하므로 불가피하게 일부 선택적일 수밖에 없는 점 팬분들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미나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조치를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 팬분들의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나는 오는 2월 1일, 2일 열리는 트와이스 일본 정규 2집 ‘&TWICE’ 앨범 전달회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