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아프리카TV BJ 백모씨, 강아지에게 닭뼈 먹이고 동사시켰다…'동물학대 논란'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24 1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한 BJ가 강아지 두 마리를 동사시켜 논란이다.

아프리카TV를 통해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BJ백 모씨는 지인으로부터 받은 강아지 2마리(천개, 만개)에게 닭뼈를 먹이고 한파 속 바깥에서 동사시켰다.

강아지 2마리는 홍성에서 발견된 유기견이며, 보호소에서 지내다가 백 씨가 강아지를 키우기 원한다는 말에 백 씨의 지인이 연결시켜 준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지난 13일 백 씨는 방송을 위해 남원에서 강원도까지 자동차에 강아지 두 마리를 싣고 여행을 떠났다. 해당 차량에는 히터조차 나오지 않았다. 시청자들 또한 평소 두 마리가 컨디션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장거리 여행을 추천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백 씨는 친분이 있는 다른 BJ의 집을 세트장으로 이용했다. 14일 방송을 이어간 백 씨는 강아지 2마리에게 닭뼈를 던져줬다. 강원도를 가기 전부터 두 마리는 낑낑거리며 컨디션이 좋지 않음을 나타냈으나 백 씨는 닭뼈를 먹고도 계속 우는 강아지들을 끝내 살피지 않았다.

심지어 한 마리 발에는 피까지 묻어 있었고, 이를 포착한 시청자들은 당장 동물병원에 데려가라고 했으나 백 씨는 그 말을 듣지 않았다. 또 평소 실내에서 키우는 아이들이기에 지인이 절대 밖에서 재우지 말라고 부탁했으나 결국 다음날 아침 두 마리의 강아지는 사체로 발견됐다.

이후 백 씨는 3시간 동안 무릎을 꿇고 사죄의 시간을 가졌으나 본인에게 안 좋은 댓글이 쏟아지자 해당 영상과 댓글을 삭제해 비난 여론이 더욱 들끓었다. 

백 씨와 전화통화를 한 지인은 "안에서 키우는 개들인데 밖에서 재우면 큰일난다고 얘기했는데 그것도 무시하고 그래서 이 꼴 난 거 아니야. 시청자들이 그렇게 닭뼈 먹이지 말라고 했는데 그것도 먹이고. 이게 말이 되는 일이야?"라며 분노했다. 

이어 "내가 데리고 오던 날 찍어놓은 사진이 있어 천개, 만개(울먹). 양심이 있고 천개, 만개를 생각한다면 이런 식으로 잔머리 굴리며 방송하지마. 정말 죽을 때까지 반성하며 살아야해"라며 울먹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