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하이에나’ 주지훈-김혜수, 대본 리딩 현장 속 넘치는 케미…‘스토브리그’ 후속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드라마 ‘하이에나’의 주역 주지훈-김혜수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17일 SBS ‘하이에나’ 공식 홈페이지에는 “하이에나 대본 리딩 현장 속으로!”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본 리딩에 한창인 김혜수와 주지훈의 모습이 담겨있다. 편안한 옷차림에도 남다른 포스를 풍기는 두 사람의 비주얼 케미에 기대감이 한껏 고조됐다. 

김혜수와 주지훈이 출연하는 드라마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믿고 보는 배우 김혜수와 주지훈의 만남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김혜수-주지훈 / SBS ‘하이에나’ 

김혜수는 돈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하이에나 변호사 정금자로 변신한다. 카리스마와 코믹함을 오가는 정금자의 다채로운 매력이 김혜수를 통해 완성될 예정이다. ‘시그널’, ‘직장의 신’ 등 드라마를 할 때마다 인생캐를 경신해 온 김혜수가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 탄생시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주지훈은 엘리트 중의 엘리트로 살아온 변호사계의 금수저 ‘윤희재’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스크린에 이어 브라운관을 장악할 활약을 예고했다. 영화를 통해 천만 관객을 사로잡았던 주지훈이기에, 이번엔 안방 1열의 시청자를 매료시킬 그의 매력에 기대가 샘솟는다.

무엇보다 김혜수와 주지훈은 극중 서로를 물고 뜯는 정금자와 윤희재의 불꽃 튀는 관계를 흥미롭게 펼쳐냈다는 후문. 때로는 긴장감 넘치고, 때로는 두근거리는 정금자와 윤희재의 묘한 분위기가 두 배우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그려졌다고 해 두 사람의 만남이 화면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주지훈-김혜수의 호흡이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하이에나’는 ‘스토브리그’ 후속으로 2월 21일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