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엑스엑스(XX)' 김준모 감독,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응징과 사이다 전달할 것"…'기대감 고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김준모 감독과 이슬 작가가 '엑스엑스(XX)' 기획 의도와 집필 배경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플레이리스트 드라마 '엑스엑스(XXX)'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김준모 감독, 이슬 작가, 안희연, 황승언, 배인혁, 이종원이 참석했다.

이날 김준모 감독은 기획 의도에 대해 "'엑스엑스'는 사연을 가진 두 여자, 사랑에 배신을 가지고 있는 여자들의 성장을 담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안희연-황승언-배인혁-이종원 / 톱스타뉴스
안희연-황승언-배인혁-이종원 / 톱스타뉴스

이어 "관계 개선과 신뢰에 대한 회복,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응징 및 사이다를 관객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것에 의의를 두었다"고 설명했다.

대본을 집필한 이슬 작가는 "처음 시작은 바텐더라는 직업이 많은 사람들 사연을 들어주고 보장을 해야 하는 직업인데 그 직업을 가진 사람이 불륜을 보고 못 참는다면 어떻게 될 지 궁금했다. '고객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야 할까 말까' 하는 갈등에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덧붙여 "겉으로 보면 생소한 장소에서 일어나는 불륜에 대한 복수극인데 그 내면 안으로 들어갔을 때 한 여자와 그의 친구가 함께 성장하고 화해하는 이야기다"라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플레이리스트 드라마 '엑스엑스(XXX)'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지 않고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는 스파이크이지 바(Speakeasy bar) XX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XX' 헤드 바텐더 나나 역을 맡은 안희연과 'XX'에 새로 온 금수저 사장 이루미로 변신한 황승언이 한 때 절친에서 사사건건 부딪히는 악연으로 만난다. 극과 극의 상황 속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 가득한 애증 워맨스가 펼쳐친다. 오는 24일 금요일 밤 12시 50분 MBC를 통해 첫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