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랴오닝성서 발견된 300여 고구려 유적은 어떤 곳?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20 14: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동북 3성 랴오닝(遼寧)성 지역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고구려 유적이 300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중국매체 경제일보에 따르면 랴오닝성 문물고고연구원은 19일 '2018~2019년 고구려 유적 고고학 작업' 관련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300여곳 가운데는 고분이 200여곳으로 가장 많고, 산성이 70여곳, 기타 유적이 60여곳 등이다.

경제일보는 "고구려는 중국 동북지역과 한반도에서 존재했던 정권"이라면서 "랴오닝성 고구려 유적 고고학 작업은 1930년대 시작해 80여 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왕이거우(王義溝) 유적지' 전경 [랴오닝성 문물고고연구원 제공. 중국신문망 캡처]
'왕이거우(王義溝) 유적지' 전경 [랴오닝성 문물고고연구원 제공. 중국신문망 캡처]

그러면서 2년간 진행된 이번 조사는 오녀산성 등 성곽 31곳, 상고성자 고분군 등 고분 218곳, 북구관애 등 기타 유적·관문 21곳을 대상으로 했다고 전했다. 또 조사 기간 발해 유적 1곳도 발견했다는 것이다.

리신취안(李新全) 랴오닝성 문물고고연구원 부원장은 "이번 조사에서 선양(瀋陽)·푸순(撫順)·번시(本溪) 3곳의 고구려·발해 유적 수를 확인하고, 그 기초 위에서 유적 상태를 기록했으며 성곽을 측량하고 평면도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헷갈리기 쉬운 요나라·금나라·명나라·여진족 등의 성곽과 고구려 산성을 구분하는 작업을 통해 향후 발굴과 유물 보호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또 최근 번시에 있는 '왕이거우(王義溝) 유적지'에 대한 4차 발굴작업을 마무리했다면서, 출토된 유물을 바탕으로 이곳이 서한(西漢·B.C.202-A.D.8) 시대 만들어졌음을 확인했다고 중국신문망이 전했다.

연구원 측은 이번 발굴에서 철제 곡괭이 20여점을 비롯한 도자기·석기·철기 등을 발견했다면서 "고구려 기원 연구에 새로운 자료"라고 평가했다.

한편 고구려 수도였던 국내성 관련 유적이 있는 랴오닝성 인근 지린성의 지안(集安)·퉁화(通化) 고구려 유적지는 최근 중국 최고등급(국가 5A급) 관광지로 지정되기도 했다.

지안·퉁화에는 광개토대왕릉비 및 광개토대왕릉, 장수왕릉, 환도산성, 우산(禹山) 고분군 등이 있다.


추천기사